메뉴

이시종 충북도지사, ‘구제역 총력대응’ 지시

URL복사
충북도는 인접지역인 충남 공주·천안 돼지농가에서 17일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간부회의에서 구제역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라는 지시와 함께 도지사 특별지시 제12호를 발령하고, 산하 기관에 긴급 시달했다.

19일 충청북도에 따르면 도는 충남지역 돼지 입식과 도내 도축 도축을 금지하고, 4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8개소의 거점소독소를 운영하여 구제역 유입을 방지하기로 했다.

또한 매주 수요일에 실시했던 일제소독작업을 24일까지 일제 소독주간으로 정해 모든 우제류 농가로 하여금 매일 소독토록 지도·홍보토록 했다.

구제역 백신항체형성률 저조농가는 백신접종 여부를 일제 점검하는 등 특별관리토록 했고, 시장·군수 등 간부공무원이 구제역 방역에 관심을 갖고 일선 현장의 방역 추진상황을 직접 점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문근 농정국장은 비육돼지 예방접종을 1회에서 2회로 늘려 줄것과 항체형성률 저조농가의 과태료 처분 기준을 30%미만 농가에서 50%미만 농가로 확대해 줄 것을 농식품부에 긴급 건의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아울러 구제역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살아있는 가축의 이동제한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대책임을 강조하며, 충남도 돼지의 타시도 반출금지 기간을 2주 이상으로 연장해 줄 것도 적극 요청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