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송하진 도지사, 구제역 긴급대책회의 차단방역 만전 지시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송하진 도지사는 지난 6일 정읍 산내면 소재 한우농가(49두)에서 구제역 및 김제 공덕 산란계(110천수)농장에서 AI가 발생됨에 따라 확산방지 및 조기종식을 위해 2.7일 11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유관기관 및 실국장과 긴급 차단방역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는 구제역․AI 의심축 상황을 보고 받은 즉시 발생을 대비해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으며 구제역․AI 발생을 확인하고 7일 11시에 전북수의사회,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행정부지사 및 관련 실국장(공보관, 기획조정실장, 도민안전실장, 환경녹지국장, 복지여성보건국장, 소방본부장, 대회협력국장 등)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구제역․AI 확산방지를 위해 유관기관, 생산자단체 등의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발생농장 및 예방적 살처분 농가의 신속한 살처분 실시(2.7일) 및 구제역 발생농장 반경 20km 내 긴급 Ring 백신 접종을 실시(2.10일한)하고


구제역 백신접종 항체형성율 저조농가(103호)의 긴급 백신 및 도내 우제류 사육농가 예찰을 강화토록 지시했다.
 

또한 동림저수지와 금강하구둑 가창오리 등 철새 이동에 따른 차단방역 활동에 철저를 당부했다.


전북도는 구제역 조기종식을 위해서는 축산농가의 철저한 백신접종, 출입 차량 및 출입자 등에 대한 통제를 강조하며 구제역 의심축 발생 시 즉시 신고(☏1588-4060)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