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북도, 구제역 확산 방지 일시 이동중지 발동

URL복사

[푸드투데이=김병주기자]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지난 5일 충북 보은군 마로면 한 젖소 농장에서 발생한 구제역 관련해 618시부터 스탠드스틸(일시 이동중지)를 발동했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까지 7일간 우제류의 이동제한 및 외부 반출이 금지된다.

 

이는 이날 오전 개최된 농림축산식품부 중앙가축방역심의회를 통해 결정됐다.

 

일시이동중지(Standstill)는 가축전염병 확산을 방지를 위해 우제류 추간농장 및 관련 작업자 등에 출입을 일시(48시간 이내)중단시키는 것을 말한다.

 

방역본부는 지난 5일 보은에 발생한 구제역과 관련해 6일 해당 농가의 젖소 195두를 매몰 조치했다.

 

발생농장으로부터 반경 500m 이내에 위치한 11개 농장 480두의 가축에 대해 임상예찰 및 추가 백신접종도 모두 완료했다.

 

또한 3km 이내 우제류에 대해서는 이동제한 조치와 보은군 가축시장을 잠정 폐쇄조치를 하는 등 제37사단 제독차 및 농협 공동방제단 소독차량을 긴급 투입, 차단 방역을 하고 있다.

 

도는 보은군은 관내 모든 우제류(1,037농가 57천두)와 도내 모든 젖소(324농가, 2만 두)에 대해서도 10일까지 일제 예방접종을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젖소농장은 가축방역관과 공수의사가 직접 방문해 임상관찰 및 백신접종을 병행키로 했다.

 

도 관계자는 구제역은 백신접종과 소독 등 차단방역으로 충분히 막을 수 있다축산농가의 우제류 가축에 대해 빠짐없이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축사 내외를 매일 소독함과 동시에 축산 관련 모임을 자제하는 등 차단방역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