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 논산 돼지 농가서 구제역 의심축 신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는 7일 충남 논산시 소재 돼지 사육농장 (약 2800두)에서 구제역(FMD) 의심축이 신고됐다고 밝혔다.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 충남도에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검사결과는 8일 중에 나올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하여 사람‧가축 등의 이동을 통제하는 등 구제역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조치중이며 구제역으로 확인되는 경우 개정된 SOP에 따라 해당 농장에서 사육중인 돼지를 모두 살처분하고 발생지역에 대한 추가 백신접종 등 긴급 방역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충남도에서 다른 시도로 돼지를 반출할 경우에는 사전검사(임상검사, NSP·SP항체검사)를 실시한 후, 이상이 없는 돼지에 한해 이동을 허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