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 국내 식품기업 매출 상위권 싹쓸이

URL복사

2015년 식품산업 주요지표서 롯데칠성음료·롯데제과·롯데푸드 2,5,7위 각각 기록


롯데칠성, 롯데제과, 롯데푸드가 국내 식품기업 매출부분에서 상위권을 기록했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간한 '2015년 식품산업 주요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롯데칠성음료가 2, 롯데제과가 5, 롯데푸드가 7위를 차지했다.

 

국내 식품기업 중 매출이 가장 많은 곳은 CJ제일제당으로 전년도 매출 45138억원에 비해 4.1% 감소한 43290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전년도의 2296조에 비해 2.7% 늘어난 283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롯데칠성음료는 신격호 총괄회장이 1.3%의 지분을 갖고 있으며 신동빈 회장이 5.71%로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전년도 16101억원에 비해 5.9%나 늘어난 1704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지난해 영업이익은 1062억원으로 매출 10위 기업 중에선 CJ제일제당의 영업이익(3132억원)에 이어 2위 수준이다.

 

7위를 차지한 롯데푸드는 지난해 1633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롯데푸드는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칠성음료(9.33%), 롯데제과(9.32%), 호텔롯데(8.91%) 등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가운데 두 형제인 신 회장과 신 전 부회장이 각각 1.96%를 갖고 있다. 신 이사장도 1.0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롯데푸드는 또 신격호의 막내딸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도 0.33%의 지분을 보유중이다.

 

한편 이외에도, 농심(1813억원), 오뚜기(17451억원), 파리크라상(16532억원), 하이트진로(16056억원), 대상(16011억원), 오비맥주(15300억원)가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