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2차 공판서 어떤 증언 나왔나

URL복사

전 재무팀장 “술집 영수증까지 회계 처리해 비자금 조성” 증언

 

이재현 CG그룹 회장
▲이재현 CG그룹 회장
CJ그룹이 비자금 조성을 위해 술집 웨이터까지 동원했다는 진술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용관 부장판사) 심리로 이날 30일 열린 공판에서는 이재현 회장의 개인 재산을 관리한 회장실 부속 재무2팀장 출신 이모씨와 CJ제일제당 경리파트장 지낸 이모씨의 증언이 있었다.

 

이들에 따르면 이 회장은 제일제당 경리파트에서 매달 현금 2억~4억원을 전달받아 사용했으며, 심지어 술집 웨이터에게 영수증을 구하는 등 허위로 회계 처리했다.

 

또, 제일제당 측이 1만원권 현금을 100장씩 묶어 쇼핑백에 담아 가져오면 재무2팀 측은 이를 서울 중구 본사 14층 비밀금고에 저장한 뒤 필요할 때 꺼내 회장실에 전달했다.

 

이 전 재무2팀장은 “지출에 대한 증빙 자료가 있었으나 신동기 부사장에게 보고한 뒤 매년 모두 파기했고 연말 기준 일계표는 남겨뒀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 임원들에게 상여금 명목으로 돈을 지급했다가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했으며 법적 위험성을 인식한 것으로 안다”고 증언했다.

 

이에 이재현 회장 측 변호인은 “현금성 경비가 필요해 자금을 전달받은 후 공적인 용도로만 사용했다”면서 “상여금 지급을 통한 비자금 조성은 허위 사실”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비자금은 이 회장 사무실 옆 쇠창살과 철제 방화문으로 겹겹이 둘러싸인 가로·세로 3m 크기의 방으로 된 콘크리트 금고에 보관했는데 의복비, 품위 유지비, 미술품 구입, 카드대금 지불 등에 비자금을 이용했고 CJ그룹 공익재단인 나눔재단 출연금도 이 금고에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