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회장 사면 된 CJ그룹, 대규모 승진인사 단행

URL복사

경영정상화 초석으로 풀이 돼...3년 만에 50명 임원 승진

CJ그룹이 이재현 회장이 자리를 비우는 동안 보류했던 임원 승진이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비상경영 시기에 그룹을 이끈 공신들에 대한 격려와 정체돼있던 그룹 경영의 신호탄으로 풀이된다.


CJ그룹은 12일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 사장을 부회장으로, 박근태 CJ대한통운 총괄부사장을 사장으로 각각 승진 배치하는 등 그룹 임원 50명에 대한 인사를 실시했다.


CJ그룹은 지난해 12월 정기 임원인사에서 기존 임원들의 승진을 전면 보류하고 신규 임원 33명만 선임한 바 있다.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회장은 손경식 회장, 이채욱 부회장, 이미경 부회장 등 4명으로 구성된 비상 경영위원회 멤버로 CJ그룹 안정에도 기여 했다는 평가다. 제일제당의 실적은 김 부회장이 취임 후 지난해 기준 8조1522억원으로 40% 이상 증가했다.



CJ그룹의 해외 물류사업을 이끈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도 승진했다. 박 대표는 대우그룹 출신으로 2006년 CJ에 합류했으며 '중국통'으로 불리며 중국 시장에서 CJ대한통운 사업 영향력을 강화했다.


이밖에 계열사 CEO 중 김성수 CJ E&M 대표 부사장과 김춘학 CJ건설 대표 부사장이 총괄부사장으로, 허민호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부문 대표가 부사장대우에서 부사장으로 올라갔다. 정문목 CJ푸드빌 대표는 부사장대우로 승진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스쿠찌, 여름 시즌 한정 빙수 4종과 브리젤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빙수 4종과 브리젤라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Find Your Summer (당신의 여름을 파스쿠찌에서 찾아보세요!)’를 주제로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빙수 4종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린 ‘젤라또 레드빈’ △애플망고의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애플망고’ △포도의 달콤함과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젤라또 포도’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 등이다. 이와 함께, 버터 풍미 가득한 브리오슈 빵과 쫀득한 젤라또가 만나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디저트 ‘브리젤라’도 출시했다. 브리젤라에 들어가는 젤라또는 총 7종(티라미수, 아마레나체리, 요거트, 초코크런치, 라떼, 딸기라떼, 망고패션)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파스쿠찌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1일부터 31일까지 빙수 또는 제조 음료 구매 후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탬프 5개 적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