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악재’ CJ제일제당, 3분기 실적↓

URL복사

식품부문 매출 2조 9038억원으로 전년대비 2.9% 감소


CJ제일제당(대표이사 김철하)의 실적이 곤두박질 치고있다.

 

CJ제일제당은 2013년도 3분기 누계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5조 5,108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2,7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9% 감소했다.

 

식품부문의 3분기 누계 매출도 2조 9,038억원으로 전년 대비 2.9% 감소했다. 식품에서는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경기 불황에 의한 소비 침체, 대형마트 영업규제 정책 등이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CJ관계자는 “지난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실시한 구조혁신 활동의 효과로 3분기의 매출이익률이 2분기에 이어 연속으로 상승하며 전년 대비 약 1%p 상승한 30.0%를 기록한 상황”이라면서 “특히 3분기의 경우 식품부문의 판매관리비가 전년 동기 대비 3.2% 감소하며 영업이익률이 0.5% 증가하는 등 비용 절감의 효과가 구체적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바이오와 제약부문을 아우르는 ‘생명공학’ 부문은 매출 1조 4,599억원을 기록, 전년비 1.2% 증가했다.

 

바이오 부문에서는 3분기에도 계속된 라이신(사료용 아미노산) 판가 하락속에서 지난해 신설된 중국 심양 공장의 증설 물량 및 전 공장의 생산성이 개선되면서 소폭의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제약부문에서는 고수익 제품 위주의 판매에 주력하며 약가 인하 충격을 완화했다.

 

생물자원부문(舊 사료부문)의 글로벌 성장세는 상반기에 이어 지속됐다. 생물자원 부문의 매출액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등의 신흥국 시장에서의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0.5% 증가하며 1조를 돌파해 1조 1,47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등 주요 거점에서 사료 거점을 확대하고 축산 계열화를 강화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선전으로, 사료 전체 매출중 해외 매출 비중이 역대 최고치인 67%를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제품,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원가절감 및 수익성 중심의 영업활동 등을 강도 높게 추진함과 동시에 글로벌 사업 확대를 통한 견실한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