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다시다 가격 인상...CJ제일제당 배불리기?

URL복사

내달 10일부터 17개 품목 8.3% 인상


CJ제일제당(대표 김철하)이 다음 달 10일부터 쇠고기다시다 등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8.3% 인상한다고 밝히면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나오고 있다.


20일 CJ제일제당은 쇠고기다시다를 포함해 조미료 3개, 절임류 8개, 액젓 5개, 당면 1개 등 17개 제품의 가격을 올린다고 밝혔다.


품목별로 쇠고기다시다(200g)는 3450원에서 3750원으로 8.7%, 치자김밥단무지(250g)는 2600원에서 2800원으로 7.7% 오른다.


하선정 멸치액젓(800g)은 3450원에서 3780원으로 9.6%, 국산 100% 햇당면(100g)은 1980원에서 2170원으로 9.6% 인상된다.



CJ제일제당 측은 “조미료의 주요 원재료인 호주산 소고기 가격이 2012년에 비해 23% 이상 오르고 정제소금 등 기타 부재료도 가격 상승이 지속하고 있어 제조원가 상승을 감내하기에 부담이 컸다”며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낮추려고 실제 필요한 인상률에 비해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느끼는 인상폭은 크다. 강남구 개포동 소재 대형마트에서 만난 주부 이모(37)씨는 “원재료의 값은 오를 때도 있고 내릴 때도 있지만 기업은 원재료 값이 내려도 소비자가를 내리는 법이 없다”면서 “결국 이번 가격인상은 CJ제일제당의 배만 불려주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주부 김모씨는 “식탁물가를 올리는 기업은 서민부담을 줄이려는 정부의 정책을 역행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같은 CJ제일제당의 결정에 대해 경쟁사 대상과 오뚜기는 가격인상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 관계자는 “CJ제일제당이 인상한 품목은 올해는 가격을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뚜기 또한 2010년 당면 가격을 인상한 이후 인상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가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신제품 2종은 ▲아이스티 복숭아 ▲아이스티 레몬이다. 복숭아맛은 싱그러운 복숭아와 홍차가 어우러진 상콤하고 달콤한 맛을 자랑한다. 레몬맛은 상큼한 레몬과 부드러운 홍차가 만나 새콤하고 달콤한 맛을 동시에 낸다. 건강을 생각하는 복음자리 레시피에 따라 아이스티 신제품 2종은 캐러맬 색소 무첨가로 출시돼 홍차 본연의 색과 맛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사용하는 홍차도 까다롭게 관리한 찻잎만을 엄선해 만들었다. 파우더 형태로 출시된 이번 신제품은 찬물에도 잘 녹는 것이 특징이다. 찬물 200ml에 복음자리 아이스티 28g을 넣고 잘 녹인 후, 얼음을 가득 넣은 다음 찬물을 컵 가득하게 채우면 손쉽게 아이스티가 완성된다. 취향에 따라 로즈마리, 애플민트 등의 허브나 과일 조각을 추가하면 풍부한 맛이 배가한다. 최근 유행하는 달콤 씁쓸한 맛의 ‘아샷추’(아이스티에 샷 추가) 음료도 직접 만들어 맛볼 수 있다. 복음자리는 아이스티 2종 출시를 기념해 오는 15일까지 쿠팡에서 사전 예약 행사를 진행한다. 소비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신제품 2종을 각각 15% 할인된 가격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