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삼성가 장손으로 앞만 보고 달려왔다” 호소

URL복사

결심공판서 과거 회고하며 선처... 검찰, 징역 6년 구형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용관)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삼성가 장손으로서 제일제당을 그룹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절박감과 부담감이 컸다고 토로했다.


이 회장은 “모든 일이 다 내 잘못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민과 CJ가족들에게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으로부터의 분리독립 이후 앞만 보고 달려온 18여 년을 회고하면서 삼성가(家) 장손으로서 모태인 제일제당을 지키려는 절박감과 그룹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고 토로했다.


또, “분리 독립 이후 경영권을 위협받는 특이한 상황에서 제일제당을 지켜야 한다는 절박감을 갖고 뛰었다”며 “사업을 하면서 선대회장의 유지인 사업보국과 인재제일 정신 계승, 가족사적 환경에서 오는 경영권 위협에 대한 방어, 모범적인 경영 등을 목표로 삼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관행을 개혁하고 투명화를 추진했지만 더 깨끗하고 더 철저하지 못했으며 조직을 완전히 탈바꿈시키지도 못했다”며 “이 점에 대해 크게 후회하고 자존심도 큰 상처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이재현 회장은 “CJ의 미래형 문화콘텐츠사업, 글로벌 생활문화서비스사업은 국가의 미래 먹거리이며, 많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창출해줄 수 있고 제일제당 제외한 80여개 계열사는 전부 내 손으로 만들었다”며 “아직 미완인 이 사업들을 궤도에 올림으로써 국가와 사회에 대한 책임을 다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CJ를 위해 개인시간도 포기한 채 열심히 일한 임직원들이 저로 인해 이 법정에 함께 있다”며 “저한테 책임을 묻고 이 분들은 최대한의 관용을 베풀어달라”며 임직원에 대한 선처를 부탁했다.


검찰은 이날 이 회장에게 징역 6년, 벌금 1100억원을 구형했으며 함께 기소된 CJ글로벌홀딩스 신동기 부사장에게 징역 4년에 벌금 1100억원을 구형했다.


한편, 이 회장은 지난 8월 신장이식수술을 받고 현재 감염 및 거부반응 관리를 위한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회장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4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