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 해외비자금 70억 반입했나?

URL복사

검찰, FIU 협조 수사...자금 출처·경위 확인 중

공룡 재벌 CJ그룹(대표 이재현)이 해외에서 조성한 비자금 중 70억원을 반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CJ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다.

 

이번 수사는 특히,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검찰이 나선 대기업 사정 수사라는 것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10년부터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CJ그룹의 수상한 자금 흐름과 관련된 자료를 넘겨받아 내사를 벌여왔으며, 국제협력단 자금추적팀 등을 통해 분석 작업을 진행했다.


또, 기존에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국제협력단 자금추적팀과 함께 내사를 해왔지만 최근 서울중앙지검으로 넘어갔으며, 사실 규명을 위해 특별수사 경험이 많은 검사들이 충원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내사나 수사 여부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지만 CJ그룹의 자금 70여억원의 출처와 국내로 들여온 경위 등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업계 관계자는 "연매출 7조원 이상을 달성하며 식품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CJ제일제당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고  법인카드 한도 축소를 하는 등 CJ그룹과 제일제당의 분위기가 뒤숭숭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