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선관위,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검찰 수사의뢰

유정복 후보, 송영길 후보 인천시장 재임 중 부채 6조 원 증가 했다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 송 후보의 부채 약 3조원으로 사실 아니다

29일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유정복 후보가 허위사실공표 등으로 인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를 밝혀달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민단체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는 지난 19일 유 후보를 허위사실공표죄로 선관위에 고발,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는 인천시의 부채가 13조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마치 6조원의 부채가 증가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의도적으로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민단체의 고발장을 접수한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수사를 통해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요청한 것이다.


유 후보 측은 책자형 선거공부 제6쪽 상단에 ‘4년 전 부채 7조 → 13조로 증가(4인 가구 기준 2000만 원 육박)’이라는 허위사실을 기재하여, 송영길 후보자가 인천시장 재임 기간 중 인천광역시 부채를 6조 원 증가시켰다고 주장해왔다.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에 따르면 실제 2010년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재임 말기 영업부채를 제외한 인천시의 부채는 7조4452억 원이고, 현 송 시장 재임기인 지난 6월말 부채는 9조4369억 원으로 1조9917억 원 증가했다. 


또한 영업부채를 포함할 경우에는 2010년에 약 9조4550억 원, 2013년에는 약 12조6588억 원으로 약 3조2038억 원 증가했으며, 영업부채 포함하여 증가된 총 부채는 3조2038억 원이라고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은 전했다.


아울러 송 시장은 취임 이후 안 전 시장이 숨겨놓은 분식회계 빚 2조 2750억 원을 추가적으로 밝혀, 지난 4년 간 해당 부채를 갚아왔다고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은 주장했다.


한편, 유 후보 측 관계자는 인천시 선관위의 이번 검찰 고발에 대해 "송 후보 측과 보건연대 측의 정치적 공세의 일환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며 "송 후보가 시장재임돼 6조원의 부채가 늘어난 것이 사실이라는 것을 이번 검찰수사 결과로 정확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5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