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6.4지방선거 공약 열전 ⑤강원도지사] 최흥집 vs 최문순

강릉 최씨 종친끼리 전쟁, '강원도맨' 과 '강원도불량감자'

이번 6.4지방선거 강원도지사는 강릉 최씨 종친끼리의 전쟁이다. 최근 방송 3사가 발표한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새누리당 최흥집 후보 36.2%, 새정치민주연합 37.1%의 지지율로 오차범위 내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새누리당 강원도지사 후보 최흥집은 강원도에서 나고 자란 '강원도맨'으로 7급 공무원 시헙 합격 후 강원도청에서 공직을 시작, 지난 2008년 강원도청 정무부지사를 역임, 2011년에는 강원랜드 사장을 지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문순 현 강원도지사는 춘천에서 태어나 강원대학교를 졸업한 뒤 1984년 MBC기자로 언론인 생활을 시작, 2005년부터 3년간 MBC사장을 지낸 바 있다. 이후 18대 총선에서 당시 민주당 비례대표로 선출돼 국회에 입문, 현재 강원도지사를 맡고 있다.


최흥집 후보의 제 1공약은 강원 통합안전시스템 구축으로 150만 강원도민의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내용이다. 이에 최 후보는 재난 대비 생활밀착형 안전시스템을 구축하고, '365세이프타운'을 중심으로 '국가안전클러스터'조성 및 학교 통합안전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최문순 후보는 강원도 노인인구가 지난 2013년말 집계 24만9539명으로 전체 도민의 16.2%, 독거노인은 2012년 말 집계 약 4만9000명, 이중 1만2000명이 수급자라며 이에 만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연간 8만원에 해당하는 건강카드를 발급해 병원, 한의원, 약제비, 건강검진의 이용을 지원하겠다는 내용을 제 1공약으로 내세웠다.


최흥집 후보의 제 2공약은 임기내 고용율 70%, 일자리 18만개 달성으로 도민 맞춤형 연령·계층별 일자리 발굴, 경제활동인구 증대를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최 후보는 '평생일자리지원센터(가칭)' 설립,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개발, '강원기업가센터' 설립을 통한 우량기업 유치, 청년 일자리 창출과 청년창업 활성화 등을 방안으로 내놓았다.


최문순 후보의 제 2공약은 대학생 등록금 지원으로, 현재 도내 고교출신의 대학 재학생이 약 4만명이라며 이들에게 1인당 연간 20만원을 지급, 년간 80억원의 예산을 통해 2015년부터 학기당 10만원의 장학금을 국가 1,2유형 장학금과 합해 등록금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중복수혜 가능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흥집 후보는 제 3공약으로 오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개최를 통한 세계가 주목하는 강원도 구현을 내세웠다. 올림픽 성공개최 인프라 구축, 올림픽 문화도시 추진, 올림픽 유산의 사회적 자원화가 그 내용이다.


최문순 후보의 제 3공약은 만 34세 이하 대상 연간 일자리 1500여개 창출, 55세~64세 경제활동 인구 대상 연간 일자리 1500여개 창출을 통한 도내 일자리 확충과 전국평균 이상의 고용율 달성이다. 


최흥집 후보의 제 4공약은 어른부터 아이까지 행복한 강원도 구현으로 전 계층에 고른 지원을 통해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최 후보는 공공보육시설 확대, 노인 의료·교통서비스 및 경로당 지원 확대, 장애인 생활 안정화, '강원도평생교육진흥원' 확대 개편, 사회복지사의 처우 개선 등을 이행절차로 내세웠다.


최문순 후보는 제 4공약으로 현재 최저임금 5210원은 근로자 평균 임금의 38% 수준에 불과하다며 소득양극화 해소를 위한 임금수준 현실화가 필요함에 따라 최저임금을 6000원 수준을 목표루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주거비, 교통비, 의료비 등 최소한의 생활에 필요한 비용을 고려해 적정소득을 보장하겠다는 내용이다.


최흥집 후보의 제 5공약은 통일시대를 선도하는 강원도 구현이다. 이에 'DMZ 세계평화공원' 강원도 유치, '이산가족상봉면회소' 등 정부 통일기구 강원도 유치 등을 통해 세계가 주목하는 '남북통일의 성지' 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최문순 후보는 제 5공약으로 최근 세월호 사건으로 인해 국가적 재난안전관리체계가 매우 부실하다는 것이 드러난 바 연간 1억명의 관람객이 찾는 강원도도 자연재난과 사회재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없지 않음으로 강원도 특성에 맞춘 재난관리제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강원도 시군, 군, 소방방재청, 기상청, 경찰청 주민대표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강원안전보장회의를 설치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모든 올림픽 시설과 공공, 도로, 관광, 수용시설과 산사태, 교통사고 등 사건사고가 많은 곳에 대한 전수전검을 실시해 철저한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5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