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 위생관리 '구멍'

'청정원 우리쌀 야채수프' 기준치 12배 초과 세균 검출

 

업체 아직 원인규명 못해 관련제품 회수만

 

대상(대표 명형섭)의 제품에서 기준치의 12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돼 박근혜 대통령의 4대악 부정.불량식품 척결 의지에도 불구하고 식품관리의 헛점이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대상의 '청정원 우리쌀 야채수프'에서 기준치를 넘는 세균이 검출돼 판매중지 및 회수조치 한다고 17일 밝혔다.


문제의 제품은 서울특별시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세균수 1g 당 100,000 이하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초과한 1,200,000이 검출됐다.


또한 해당제품은 대상 오산공장에서 생산됐으며 유통기한은 2013년 12월 17일까지로 현재 유통기한 내에 있다.


반면 업체 측에서는 아직 원인규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


대상 관계자는 "유통업체에 판매되는 청정원 우리쌀 야채수프에 대해서는 회수 중"라며 "세균이 초과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소비자단체 한 관계자는 "대기업에서 제조하는 제품에서도 세균이 검출되는 등 국민 먹을거리가 심각하게 위험하다"며 "식약처는 식품 제조사들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부적합 판정된 해당 제품을 보관하고 있는 판매자는 판매를 중단하고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즉시 판매업체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4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