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불량식품 홍삼원액 160억 제조일당 검거

충남 금산에서 중국산 물엿과 물 섞어 판매

대전 둔산경찰서는 28일 중국에서 들여온 홍삼원액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 혐의(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로 모 영농조합 대표 고모(45)씨 등 4명을 구속했다.


고씨 등은 충남 금산군 군북면에 홍삼 제조회사를 차려놓고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성분과 함량을 속인 가짜 금산 홍삼액을 만들어 시중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중국에서 사들인 홍삼원액에 물엿과 물을 섞어 양을 부풀린 뒤 이를 금산 홍삼액으로 속여 판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안산과 부산 등지 건강식품 제조회사에 가짜 홍삼액 150억원 어치를 팔아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의 금산 제조공장을 수색해 중국산 홍삼원액 120㎏과 ‘국내산’, ‘고려홍삼정’ 등의 문구가 적힌 채 소량 포장된 시가 16억원 상당의 홍삼액 수천 개를 발견했다.


최근 중국산 홍삼액에서는 성분 분석을 해도 잔류 농약이 검출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단속이 쉽지 않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농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공장 현장 주변을 탐문 수사한 끝에 원산지 둔갑 등 범행 일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소비자들께서는 홍삼액 성분을 꼼꼼히 따지거나 검증된 업체의 제품을 이용하는 게 좋겠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달아난 종업원 고모(34)씨와 김모(27)씨의 뒤를 쫓는 한편 제품 유통경로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4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