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김치가 아직도 파오차이?...한식진흥원 표기 오류 심각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이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한식 세계화에 앞장서야할 한식진흥원과 한식진흥원 등 일부 공공기관들이 현재 김치의 바른 표기를 ’파오차이(泡菜)‘로 안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양수 국회의원(속초시인제군고성군양양군)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 앞서 농림축산식품부 산하기관 한식진흥원과 aT가 홈페이지에 김치를 중국어로 파오차이라고 표기한 자료를 여전히 사용하는 것을 지적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한식진흥원은 공식 SNS와 온라인 매거진에서 ’배추김치‘, ’열무얼갈이김치‘ 등의 바른 외국어 표기를 ’辣白菜 泡菜‘, ’萝卜缨冬白菜泡菜‘라고 안내했으며, 작년에 주최한 ’한식만들기 공모전‘ 에도 김치요리를 중국어로 ’泡菜料理‘라고 각각 표기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외식사업자들을 위해 운영하는 ’더외식‘ 홈페이지에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 길라잡이‘를 게재하고 모든 종류의 김치를 전부 ’泡菜‘라고 표기했다.


지난해 말 중국에서 김치를 중국 전통음식인 파오차이의 일종이라고 주장한 이후로 국내에서 김치를 중국어로 파오차이로 표기하는 것에 대해 많은 비판이 제기됐다.
 

따라서 정부는 올해 7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개정을 통해 김치의 중국어 표기를 농식품부가 2013년에 개발한 ‘신치(辛奇)’로 변경하고 정부와 공공기관은 이를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정작 농식품부 산하기관이자 한식의 해외 확산과 홍보에 앞장서야할 공공기관들이 정부지침 마저도 준수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이 의원의 지적이다.


이 의원은 “한식 세계화에 앞장서야할 공공기관들이 아직도 이런 오류를 범하고 있으면서 국민에게 중국 문화공정에 대항하자고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면서 “오표기된 것들을 하루빨리 시정하고, 국민정서와 정부지침을 무시하는 공공기관에 대한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샘표, 조선 영조 임금의 별미장 ‘샘표 고초장’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샘표가 조선 영조 임금이 즐겨먹었던 고추장을 현대인의 입맛에 맞게 구현한 ‘샘표 고초장’을 출시했다. 옛 양반가의 별미장인 ‘토장’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된장 시장을 선도해온 75년 샘표의 독보적 발효 기술력이 담긴 제품이다. ‘고초장’은 고추장의 옛말로, 샘표 연구진은 조선시대의 최장수 임금인 영조가 고초장을 즐겨먹었다는 『승정원 일기』 내용에 착안해 10년 넘게 재현을 위한 연구에 매진했다. 영조가 좋아했던 고초장 제조법을 찾아 분석하고, 샘표가 축적해 온 우리맛 연구 결과와 발효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샘표 고초장은 깊은 구수함과 깔끔한 매운맛으로 텁텁하지 않고 은은한 단맛이 차별화된 고추장이다. 발효한 쌀에서 나오는 은은한 단맛으로 기존 고추장이 깊은 맛 없이 너무 달고 텁텁하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점을 해소했다. 또한 태양초 고추의 깔끔한 매운맛과 간장을 빼지 않고 통째로 발효 숙성한 토장 메주의 깊은 감칠맛을 잘 살려, 칼칼하고 맛있는 ‘집고추장’을 연상케 한다. 기존 자사 고추장보다 무침성이 좋아 볶음 요리는 물론 탕이나, 나물을 무칠 때도 활용하기 좋다. 샘표식품 장류 마케팅 담당자는 “샘표는 장(醬)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