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농수산물 라벨갈이 적발금액 683억원 규모

URL복사

정운천 의원, 2015년 이후 단속 결과 농수산물 612건으로 1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일명 ‘라벨갈이’라고 불리는 원산지표시 위반 행위는 무역업자 또는 수입 물품 등의 판매업자가 원산지를 허위 표시하는 행위를 말한다. 위반시 5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는 범죄행위이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운천의원(비례대표)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 관세청의 라벨갈이 적발 품목 중 농수산물이 총 3,466건 중 612건으로 20개 품목 중 1위(17.7%)으로 나타났으며 적발금액은 683억원에 달했다.
  

2015년 이후 농수산물의 라벨갈이 적발 현황은 △2015년 195건 △2016년 205건, △2017년 115건, △2018년 24건, △2019년 37건, △2020년 29건, △2021년 7건이다.
  

2017년 12월 '사법경찰직무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관세청은 수입 농수산물에 대한 단속권과 수사권을 모두 확보했고 원산지 위반행위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관세청의 수입 농수산물 라벨갈이에 대한 기획단속은 설·추석과 같은 명절에 한정되어있고, 농식품부, 해수부 등과의 합동단속은 최근 3년간 여섯 번에 불과하다.
  

2020년 농림어업분야 실질국내총생산은 2019년 대비 4%나 하락하여 건설업(-1.4%), 서비스업(-1.0%), 제조업(-0.9%) 등 타 분야에 비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하였고 관세청의 수입 농수산물에 대한 단속 또한 제대로 실시되고 있지 않아 농어업인들의 고통이 더욱 심해졌다.
  

이에 정운천 의원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분야가 농어업임에도 불구하고 농수산물의 라벨갈이 적발 건수가 모든 품목 중 가장 많다”고 지적하며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과 농어업인의 소득향상을 위해 농수산물 라벨갈이 방지를 위한 기획단속과 합동단속의 강화 등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운천 의원은 2008년 초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재임 당시 식당 내의 ‘원산지 표시제’를 추진해 농촌을 살리고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지킨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신송식품, 여름맞이 ‘어울림 간장 3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송식품에서 여름철 입맛 돋워줄 필수 아이템인 간장을 다양한 요리와 조리법에 맞춰 개발 ‘어울림 간장 3종’을 출시했다. 어울림 양조간장, 어울림 진간장, 어울림 맛간장으로 구성된 어울림 간장 3종은 신송식품의 40년 식품 제조 노하우와 자연발효숙성공법을 사용해 깊은 맛과 향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어울림 맛간장’은 모든 요리에 마법 같은 한 스푼이라는 컨셉으로, 나물, 무침, 볶음 등 어렵게 느껴지는 요리를 보다 쉽게, 완성도 높은 요리로 변신시켜 준다. ‘어울림 양조간장’은 풍부한 감칠맛을 강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참기름, 다진 양파, 소금, 후추를 사용하여 간단하게 샐러드 드레싱과 간단한 볶음요리 등으로 요리의 색과 맛을 한층 더 살려주는데 안성맞춤이다. 또한, 튀김, 부침개 등을 찍어 먹는 용도로 열을 가하지 않은 요리에도 제격이다. ‘어울림 진간장’은 진한 색과 감칠맛으로 다양한 찌개, 조림 등의 요리에 적합하다. 요리에 따라 간장 선택이 어려운 소비자들을 위해 패키지 일러스트로 재료와 활용을 표현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제품명은 다양한 요리에 어울린다는 의미를 담아, 물에 간장을 떨어뜨렸을 때 부드럽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