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요식업 키오스크 4.1배 증가...정보취약계층은 소외

URL복사

김상희 부의장, "정보취약계층 위한 무인시스템 구축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키오스크를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무인 매장에 대해서는 그 규모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정보취약계층의 접근성 수준이 점검되지 않아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 소외 현상이 더 심화될 것이라는 의견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8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상희 부의장(경기 부천병)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년 반 사이 민간분야에 설치된 키오스크가 8,587대에서 26,574대로 3배가량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요식업 및 생활편의 분야에서는 4.1배로,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이는 추정치일 뿐이고, 코로나19의 영향과 ICT 기술의 발전을 고려했을 때 키오스크 보급 현황을 전수 조사한다면 증가세가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밝히며, “통계에 제대로 잡히지 않는 무인 매장에 대한 현황 파악 또한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지난 4월 발행된 「국내 무인정보단말기(키오스크) 정보접근성 현황조사」에 따르면, 현재 설치된 키오스크의 접근성 수준은 64.5%에 불과하다. 디스플레이 인식의 용이성, 작동부 높이, 대체텍스트 제공 등 정부의 ‘공공 단말기 접근성 가이드라인’의 준수율을 측정한 결과다. 음식점·카페·패스트푸드점은 준수율이 61.2%로 평균치보다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희 부의장은 “일상 속에서 접근성이 떨어지는 키오스크가 광범위하게 보급된 가운데, 점원이 상주하지 않고 키오스크를 통해서만 결제 가능한 무인 매장이 확산되고 있다”며, “무인 매장이 보편화 된다면 고령층·장애인을 포함한 정보취약계층 분들의 일상생활에 더 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정보취약계층의 전자기기 이용 역량은 일반국민의 60.3% 수준에 불과하다”며, “정보취약계층도 이용 가능한 무인시스템을 구축하려면 과기부가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무인 매장의 운영 현황을 파악하고, 신고 의무화나 신규 업종 분류 등 무인 매장을 관리·감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