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식중독 사고 절반, 원인균 파악 불가

URL복사

강선우 의원, 국내 미분석 균주수 1만1288개 쌓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올해 부산 밀면집, 성남·고양·파주 김밥집 등에서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최근 5년간 발생한 국내 식중독 사고 중 절반은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서울 강서갑)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전국에서 총 1,823건, 연평균 300여 건의 식중독 사건이 신고됐다. 같은 기간 식중독 원인균이 파악된 경우는 전체의 54%인 993건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원인균이 미확인됐거나, 현재 조사가 진행중이다.


국내 식중독 원인균 규명율이 저조한 이유로는 사전에 확보된 유전체 정보가 적은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미국의 경우 확보된 유전체 정보가 67만여 개인데, 우리나라의 경우 총 2,272개에 불과하다.


식중독 발생 시 원인분석을 위해 사고 의심 식품 등에서 분리한 원인균을 기존에 확보된 유전체 정보와 비교하게 되는데, 유전체 정보가 적다 보니 비교 자체가 어려워 원인균을 찾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7년부터 유전체 분석장비 도입을 통해 국내 식중독 원인조사 및 과학적인 원인규명에 활용할 유전체 정보를 DB화하는 ‘식중독균 추적관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이마저도 현재 분석장비 부족으로, 확보된 식중독 균주 유전체조차 적기에 분석하지 못해, 쌓여있는 미분석 균주수만 11,288개에 달한다.
 

강선우 의원은 “대규모 집단 식중독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서는 식중독 발생 시 신속·정확하게 원인균을 규명해내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인프라 확충을 통해 식중독균 추적관리사업의 실효성을 높여야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푸드빌 제일제면소, 겨울 별미국수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가 추운 날씨에 제격인 겨울 별미국수 3종을 출시한다. 제일제면소의 이번 콘셉트는 ‘추운 겨울 따뜻하게 스며든 별미국수’로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겨울 별미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겨울바다 문어우동’은 깊고 진한 육수와 쫄깃한 면발이 조화를 이루는 겨울 별미로 탱탱한 문어다리를 통째로 올려 시각적인 재미까지 더했다. ‘육개장 칼국수’는 얼큰하고 개운한 국물에 칼국수와 소고기가 더해져 진한 맛을 낸다. ‘스키야키 전골’은 달콤 짭쪼름한 육수에 소고기, 구운 두부, 각종 채소를 넣고 익혀먹는 전골 요리로 2인이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겨울바다 문어우동’과 ‘육개장 칼국수’는 사이드 메뉴와 함께 차림상으로도 판매한다. 이번 신메뉴는 전국 제일제면소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양재하나로마트점, 용산역사점, 청량리역사점, 코엑스점, N서울타워점, 인천공항점은 육개장 칼국수만 판매한다.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제일제면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시 ‘씨앗닭강정(대)’ 무료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해당 쿠폰은 내년 1월 31일까지 증정 메뉴를 제외하고 2만 원 이상 주문 시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