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현장] 관리 사각지대 '혼합음료'...김강립 식약처장 "위생관리 개선안 내놓을 것"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먹는샘물과 똑같은 용기와 물 색깔, 겉보기엔 생수와 다를 것이 없는 '혼합음료'의 관리가 사각지대로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무소속)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국정감사에서 혼합음료의 부실한 관리 실태를 지적했다. 


이 의원은 국감 현장에 먹는샘물과 혼합음료 4개 제품을 들고 나와 "먹는샘물과 혼합음료는 거의 똑같아 보이지만 관리에는 차이가 있다"면서 "환경부는 먹는샘물에 대해 철정하게 관리를 하고 있는데 식약처는 혼합음료에 대해 수질검사가 느슨하고 포괄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물은 샘물 또는 염지하수를 먹기에 적합하도록 물리적으로 처리하는 등의 방법으로 제조한 먹는샘물 등과 그와 비슷하게 보이지만 먹는물 또는 동.식물성 원료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을 가해 음용할 수 있도록 가공한 혼합음료로 나눠진다.


먹는샘물과 혼합음료는 비슷하게 보이지만 먹는샘물은 '먹는물관리법'에 따라 환경부가, 혼합음료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식약처가 각각 관리하고 있다.


실제 먹는샘물은 원수의 경우 46개 항목을, 생산된 제품은 50개 항목을 각각 검사한다. 하지만 혼합음료는 8개 항목을 검사하는데 그친다. 


이 의원은 "혼합음료는 수질검사 보고 규정, 현장검사 규정, 제품수거 검사 규정이 없다. 위반규정도 환경부보다 허술하다"면서 "위반규정을 만들고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강립 처장은 "(혼합음료를)일반 소비자들은 생수로 인식될 가능성이 높고, 물에 다른 성분을 첨가해서 만드는 것인데 오히려 위생관리가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개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푸드빌 제일제면소, 겨울 별미국수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가 추운 날씨에 제격인 겨울 별미국수 3종을 출시한다. 제일제면소의 이번 콘셉트는 ‘추운 겨울 따뜻하게 스며든 별미국수’로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겨울 별미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겨울바다 문어우동’은 깊고 진한 육수와 쫄깃한 면발이 조화를 이루는 겨울 별미로 탱탱한 문어다리를 통째로 올려 시각적인 재미까지 더했다. ‘육개장 칼국수’는 얼큰하고 개운한 국물에 칼국수와 소고기가 더해져 진한 맛을 낸다. ‘스키야키 전골’은 달콤 짭쪼름한 육수에 소고기, 구운 두부, 각종 채소를 넣고 익혀먹는 전골 요리로 2인이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겨울바다 문어우동’과 ‘육개장 칼국수’는 사이드 메뉴와 함께 차림상으로도 판매한다. 이번 신메뉴는 전국 제일제면소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양재하나로마트점, 용산역사점, 청량리역사점, 코엑스점, N서울타워점, 인천공항점은 육개장 칼국수만 판매한다.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제일제면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시 ‘씨앗닭강정(대)’ 무료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해당 쿠폰은 내년 1월 31일까지 증정 메뉴를 제외하고 2만 원 이상 주문 시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