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농식품부 산하 공공기관, 여성 간부 비율 극히 저조

URL복사

3개 기관 실·처장급 197명, 여성 1.5%…부장급도 5.2%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마사회 등 농식품부 산하 주요 공공기관의 실·처장급 간부 중 여성 비율이 1.5%에 불과해 성비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해수위 소속 주철현 국회의원(전남 여수시갑)에 따르면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어촌공사, 마사회 등 3개 기관 전체 실·처장급 197명 중 여성은 겨우 3명(1.5%)뿐이고, 부장급도 5.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aT는 하급직인 5‧6급 여성 직원의 비율은 60%를 넘지만, 1급 직원 20명 중에 여성은 단 1명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농어촌공사는 부서장급 직원 135명 중 여성이 3명에 불과할 정도로 직급이 올라갈수록 여성 비율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여성 비율 저조 문제는 한국마사회가 가장 심각하다. 다른 2개 기관과 달리 여성 임원이 단 1명도 없을 뿐만 아니라, 42명의 실·처장 모두 남성으로 구성됐다. 심지어 하위 직원 중 여성 비율도 30% 수준에 불과했다.

 


주철현 의원은 “여성들의 사회 진출 빈도가 증가하고, 능력이 뛰어난 여성들의 활약상도 점점 두드러지는 상황에서 3개 기관의 임직원 여성 비율은 시대변화에 역행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이어 “조직문화 개선을 통한 양성평등 사회 구현을 위해 공공기관이 ‘유리천장’을 깨뜨리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샘표, 조선 영조 임금의 별미장 ‘샘표 고초장’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샘표가 조선 영조 임금이 즐겨먹었던 고추장을 현대인의 입맛에 맞게 구현한 ‘샘표 고초장’을 출시했다. 옛 양반가의 별미장인 ‘토장’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된장 시장을 선도해온 75년 샘표의 독보적 발효 기술력이 담긴 제품이다. ‘고초장’은 고추장의 옛말로, 샘표 연구진은 조선시대의 최장수 임금인 영조가 고초장을 즐겨먹었다는 『승정원 일기』 내용에 착안해 10년 넘게 재현을 위한 연구에 매진했다. 영조가 좋아했던 고초장 제조법을 찾아 분석하고, 샘표가 축적해 온 우리맛 연구 결과와 발효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샘표 고초장은 깊은 구수함과 깔끔한 매운맛으로 텁텁하지 않고 은은한 단맛이 차별화된 고추장이다. 발효한 쌀에서 나오는 은은한 단맛으로 기존 고추장이 깊은 맛 없이 너무 달고 텁텁하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점을 해소했다. 또한 태양초 고추의 깔끔한 매운맛과 간장을 빼지 않고 통째로 발효 숙성한 토장 메주의 깊은 감칠맛을 잘 살려, 칼칼하고 맛있는 ‘집고추장’을 연상케 한다. 기존 자사 고추장보다 무침성이 좋아 볶음 요리는 물론 탕이나, 나물을 무칠 때도 활용하기 좋다. 샘표식품 장류 마케팅 담당자는 “샘표는 장(醬)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