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면 자주 먹는 여성 대사성질환 발생률 높아

URL복사

평소 식습관은 대사성질관과 직접적 관계 없어

일주일에 2번 이상으로 라면을 자주 먹는 여성은 복부 비만·고혈압·고지혈증 등 대사성 질환 발생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과 베일러 의대 신현준 박사 공동연구팀은 19∼64세 한국인 1만711명(여성 54.5)을 대상으로 밥·생선·야채·과일 등 음식을 골고루 먹는 사람과 고기와 인스턴트 위주로 식사를 하는 사람으로 나눠 조사했다. 


조사 결과 평소 식습관은 복부 비만·고혈압·고지혈증 등 대사성 질환과 직접적 관계를 보이지는 않았는 반면, 일주일에 2번 이상 라면을 먹는 여상의 경우 대사증후군 위험이 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음식을 골고루 먹더라도 라면을 자주 먹으면 대사증후군 위험성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남성과 여성의 차이는 성호르몬이나 신진대사와 같은 생물학적 차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여성에게 이 같은 위험성이 두드러지는 이유는 과거 컵라면 용기에 사용됐던 환경호르몬 비스페놀A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과 여성이 포화지방 대사에 더 취약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우리나라를 비롯 아시아에서 라면의 소비가 급증했다" 며 "사람들이 인스턴트 음식이 우리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잘 모르면서 음식을 먹고 있어 이런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앞으로 인스턴트 음식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보다 심층적으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이며 "라면을 무분별하게 섭취해 생긴 대사성 장애는 심장병이나 당뇨병, 뇌졸중 같은 질병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에 함께 참여한 하버드대 프랭크 후 박사도 "인스턴트 면을 한 달에 한두번 정도 먹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일주일에 여러번 먹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고 전했다. 


해당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 학술지 영양학회지(The Journal of Nutrition) 8월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