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요 식품업체 가격 인상

CJ제일제당, 동원F&B, 오뚜기 등 주요 식품기업들이 또다시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했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동원F&B가 양반죽 9종의 가격을 평균 7% 인상한데 이어 오뚜기가 할인률 축소를 통해 간접적으로 가격을 올렸다. 또 CJ제일제당도 지난해 10월 단행한 고추장 가격 인상에서 제외된 편의점에 인상률을 적용함으로써 사실상 편의점에서 고추장 가격을 인상했다.

 

동원F&B는 지난달 20일자로 양반전복죽, 양반참치죽, 양반소고기죽, 양반 야채죽 등 9종의 양반죽 제품을 최고 24% 인상했다. 가장 많이 인상된 품목은 소고기죽이다. 현재 양반죽은 대리점 출고가격이 인상된 상황이며 일부 할인점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오뚜기는 10여개 품목에 대한 가격을 올렸다. 인상된 제품은 후레쉬참치 등 참치류 8개 품목과 밥제품 4개, 백세카레 3개 품목 등으로 평균 5~12% 수준 인상했다.

 

CJ제일제당은 해찬들고추장과 우리쌀고추장 등 5개 품목에 대한 가격을 2~16% 인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