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용진, 맥주 사업으로 상반기 매출 ‘홈런’

URL복사

매출원가율 88%로 푸드 3사 중 최고 기록해

작년 11월부터 맥주제조사업 등 신규 사업 진출과 합병을 동시에 추진한 신세계푸드의 매출원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푸드의 올 상반기 개별 기준 매출은 4315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6%(1156억 원) 급증한 금액이다.

 

이는 지난해 신세계푸드, CJ프레시웨이, 현대그린푸드, 신세계푸드 등 식자재 유통3사 중 신세계푸드만 유일하게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감소한 것과 대비되는 상황이다.

 

신세계푸드의 경우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대비 64%나 급감한 것으로 조사돼 대응책 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분석됐었다.

 

신세계푸드와 롯데푸드, 현대그린푸드 등 푸드 3사는 그룹의 유통망을 활용, 식자재 유통과 단체급식사업, 외식사업, 가정간편식 제조 및 판매사업 등을 하고 있다.

 

특히, 신세계 푸드의 올 상반기 매출원가는 3808억 원으로 39%(1068억 원)이나 증가했다. 매출 증가율보다 원가 증가율이 높은 곳은 신세계푸드가 유일했다.

 

현대그린푸드의 상반기 매출은 7115억 원으로 8.9%(583억 원), 원가는 6046억 원으로 8.7%(483억 원) 각각 늘어났으며, 롯데푸드는 올 상반기 매출이 8480억 원으로 1년 새 4.8%(387억 원), 매출원가는 6754억 원으로 4.2%(269억원)각각 증가했다.

 

신세계푸드의 올 상반기 매출원가율 역시 88.2%로 작년보다 1.5%포인트 상승했지만 반면 롯데푸드는 79.7%0.5%포인트, 현대그린푸드는 85%0.2%포인트 각각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관계자는 신세계푸드의 원가율이 상승한 것은 맥주제조사업 등 신규 사업 진출과 합병을 동시에 추진하면서 원재료와 상품매입액이 크게 늘어났고 12월 신세계에스브이엔과 합병하며 늘어난 직원 급여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