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허니버터칩 열풍 막을 대항마 나오나

URL복사

농심, 벤치마킹 통해 ‘달콤한 감자칩’ 신제품 출시 예정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 열풍이 곧 사그러들 전망이다. 스낵시장 1위 업체인 농심(대표 박준)은 허니버터칩을 벤치마킹한 새 과자 개발에 착수했다.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최근 연구개발팀을 통해 허니버터칩과 비슷한 콘셉트의 스낵을 개발 중이다.


현재 허니버터칩은 대부분의 대형마트나 편의점에서 품귀현상을 빚으며 제과업계에서는 “몇십년 만에 한번 나올까말까 한 대 히트작”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농심은 국내 최초로 생감자 스낵인 ‘포테이토칩’을 선보인 업체이기 때문에 감자칩류 스낵을 제조하는데 일가견이 있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농심 관계자는 이 같은 보도에 “확정된 사항이 없고 기존 감자칩의 맛을 다양화하기 위해 개발 중”이라고 말했지만 허니버터칩과 비슷한 풍미를 내는 신제품은 개발 완료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오리온이 허니버터칩이 출시된 같은 시기인 8월에 선보인 ‘포카칩 스윗치즈맛’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제품은 3가지 치즈 맛에 달콤한 맛이 어우러진 감자칩이다.


그동안 다양한 맛의 포카칩이 나왔지만 단맛을 곁들인 제품은 처음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출시 이후 월 매출 15억원 정도를 올리며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허니버터칩을 대행 구매해준다는 게시글이 인터넷에 올라오고 허니버터칩을 웃돈을 받고 팔겠다는 사람들도 나오고 등 갖가지 해프닝이 벌지면서 제품을 생산하는 해태제과측이 일부러 물량을 조절한다는 소문도 돌았다.


이에 해태제과는 “24시간 내내 공장을 돌려도 주문량을 맞추기 어렵다”며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농심이 본격적으로 허니버터칩을 생산할 경우 품귀현상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편, 해태제과가 출시한 ‘허니버터칩’은 시판 110일만에 103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제과업계 30년만에 초대박을 터뜨렸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