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중독균 과자 유통한 크라운제과 임직원 징역 구형

URL복사

품질검사서 부적합 받고도 2009년부터 5년간 31억원어치 판매...법인은 벌금 5000만원 부과

검찰이 식중독 원인균이 검출된 과자를 시중에 유통한 혐의로 기소된 크라운제과 임직원에게 실형이 구형됐다.

 

또 크라운제과 법인에게는 벌금 5000만원이 구형됐다 .

 

2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 김형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신모(53)씨 등 크라운제과 임직원 4명에게 각각 징역 4년부터 징역 1, 나머지 3명에게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각각 구형했다.

 

검찰은 "어린이들이 주된 소비자층이고 어린이 건강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제품임에도 장기간 판매했고 판매 금액이 크다는 점에서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지적했다.

 

크라운제과는 지난 20093월부터 작년 8월 초까지 '유기농 웨하스', '유기농 초코 웨하스' 2개 제품의 품질검사 결과 판매에 부적합하다는 사실이 나왔음에도 보건당국에 보고하지 않고 31억원 어치를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크라운제과는 지난 5년여 동안 100만여 상자에 이르는 제품을 시중에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제품의 원료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생산공장에서 식품 안전에 필요한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식중독균이 들어갔다.

 

조사결과 일부 제품에서는 기준치 280배의 세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크라운제과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판매 중단·회수 명령에 따라 제품을 전량 회수했다.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꽃게랑, 오뚜기와 콜라보레이션... 라면으로 재탄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와 오뚜기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빙그레의 스낵제품인 꽃게랑은 오뚜기가 라면으로 만들고 오뚜기의 라면제품인 참깨라면은 빙그레가 스낵으로 만들어 내놓는 것이다.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 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 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