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밥 한끼와 맞먹는 껌값...해태제과, 자일리톨 포함 9개 제품 가격 인상

URL복사

최대 인상폭은 25%로 피자감자칩·생생양파칩 등 3개 제품 가격 인하 및 중량 증량


해태제과(대표 신정훈)의 자일리톨껌이 기존 소비자가 5000원에서 20% 올라 6000원이 된다. 


해태제과는 자일리톨껌을 비롯, 에이스·후렌치파이 등 9개 제품의 가격을 최대 25% 인상한다고 1일 밝혔다.


해태제과의 평균 제품 가격 인상률은 권장 소비자가 기준으로 8.2% 이다.  자유시간 25%(800원→1000원), 자일리톨껌 20%(5000원→6000원), 쭈욱짜봐 12.5%(800원→900원), 후렌치파이 8.3%(1200원→1300원), 에이스 7.1%(1400원→1500원), 구운감자 6.7%(1500원→1600원), 연양갱 5.9%(850원→900원), 아이비 5.3%(3800원→4000원)씩 인상했다.



일부 제품은 가격을 인하하고 중량을 늘렸다.


소프트한칼바는 기존 1200원에서 1000원으로 16.7% 가격을 인하했다. 피자감자칩과 생생양파칩은 각각 9.1%(55g→60g) 8.3%(60g→65g) 중량을 늘린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3~4년간 가격 조정이 없어 원가압력이 감당키 어려운 수준까지 높아진 것"이라며 "여력이 있는 개별제품에 대해서는 증량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지난달 3일 해태제과의 모회사인 크라운제과도 가격인상이 있었다. 크라운제과는 11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8.4% 올렸다.


인상률은 콘초 20.0%, 베이키 13.6%, 참ing 8.3%, 죠리퐁·카라멜콘땅콩·못말리는신짱·설병선과 각 7.1%, 빅파이·산도 각 6.7%, 국희샌드 4.4%, 마이쮸 3.8% 등이다. C콘칲과 땅콩카라멜, 연양갱은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는 대신 중량을 줄였다.


당시 사측은 "원가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비용이 상승하고 있는 반면 제품판매단가는 하락하는 이중고로 수익구조가 악화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꽃게랑, 오뚜기와 콜라보레이션... 라면으로 재탄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와 오뚜기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빙그레의 스낵제품인 꽃게랑은 오뚜기가 라면으로 만들고 오뚜기의 라면제품인 참깨라면은 빙그레가 스낵으로 만들어 내놓는 것이다.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 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 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