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허니버터칩이 뭐길래"...1300만원어치 사기범도 등장

URL복사

중고 직거래 사이트 이용해 대량 주문 선금받고 잠적해


공급량이 수요량을 맞추지 못해 품귀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허니버터칩이 범죄에도 이용됐다. 

 

업계에 따르면 모바일 중고장터에서 허니버터칩을 판다고 속여 120여명에게 1300만원 이상을 뜯어내고 잠적하는 일이 발생했다.


16일 중고 직거래 사이트인 ‘번개장터’에는 피해를 호소하는 이용자들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는 것.




 ‘○○만물상사’란 이름으로 사이트에 온라인 상점을 개설한 뒤 지난해 10월부터 허니버터칩을 대량으로 판다며 선금을 받아 챙긴 ㄱ씨가 물건을 주지 않은 채 연락을 끊은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ㄱ씨는 온라인 상점을 폐쇄하고 자신이 올린 글을 모두 지운 상황이다.

한 피해자는 연합뉴스에 “두 달이나 기다렸는데 ㄱ씨는 허니버터칩 재고가 풀려 14∼15일 중 배송한다고 해놓고선 어젯밤 카카오톡 메신저를 탈퇴하고 상점도 폐쇄해 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단체채팅방을 열어 피해자를 모아봤더니 최소 128명이 1300만원 이상 떼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따로 채팅방을 열어 모인 분들도 있다고 하니 실제 피해는 이보다 훨씬 클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ㄱ씨는 허니버터칩 품절 대란 속에서도 아는 도매상을 통해 물량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매 영업을 하지 않는 만큼 선금을 주면 주문을 모아 공동구매를 진행하겠다면서 허니버터칩 한 박스당 23800원을 요구했다.




선금을 받은 ㄱ씨는 주문이 충분히 모이지 않았다거나, 도매상쪽에 문제가 생겼다며 물품 인도를 차일피일 미뤄온 것으로 전해졌다. ㄱ씨는 이 과정에서 최소 3개의 전화번호를 사용했으며, 해당 번호는 현재 통화가 정지되거나 이 사건과 무관한 제3자의 것으로 밝혀졌다.


일부 피해자들은 전날 ㄱ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신고했다. 나머지 피해자들도 이날 중 ㄱ씨를 거주지 인근 경찰서와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허니버터칩이 사회적 이슈가 되니 이를 악용한 물품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인터넷 사기피해 정보공유 사이트인 ‘더치트’를 이용해 거래 상대방의 사기 전력을 확인하고 에스크로, 직거래 등을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