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순당 바나나 막걸리 시판...업계 바나나열풍 어디까지?

빙그레, 파리바게뜨 등 다양한 제품 출시로 소비자 눈길 끌기 나서


국순당이 신제품 국순당 쌀 바나나의 판매를 시작하면서 이미 출시된 바나나 제품들에 대한 관심이 다시 모아지고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제품은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미국, 영국, 일본, 중국 등 11개 국가에서 동시 출시되는데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주류제품이 전 세계 동시 판매되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경우다.

 

사측은 2년 전부터 우리술 세계화를 위해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우리 술 개발을 해왔다는 설명이다.

 

특히, ‘쌀 바나나는 쌀을 발효시키는 전통주의 제조기법을 바탕으로 바나나라는 글로벌 원료를 접목했다.

 

올해 바나나를 이용한 상품이 잇따라 출시되는 이유로는 원숭이해라는 점이 꼽힌다.

 

빙그레는 최근 서울 동대문 현대시티아울렛에 옐로우 카페(Yellow cafe)’를 오픈하고 바나나맛 우유를 주 재료로 만든 라떼와 쉐이크, 아이스크림 등을 판매하고 있다.

 

파리바게뜨의 바나나 타르트는 잘 익은 바나나와 달콤한 카라멜을 황금비율로 에그타르트에 담아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제품은 바나나의 부드럽고 촉촉한 맛과 타르트의 바삭한 식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롯데제과는 지난달 '몽쉘 초코&바나나'를 내놓고 마케팅도 하지 않았지만 출시 후 3주 만에 960만봉이 판매되며 조용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몽쉘 초코&바나나'는 롯데제과가 믹스앤매치(Mix & Match) 콘셉트의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바나나 맛을 활용한 디저트의 인기를 반영한 제품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원활한 제품 공급을 위해 4월 중 생산 물량을 2.5배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업계관계자는 올해 식품업계의 화두가 바나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면서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지 않고 기존 제품이 바나나 맛을 선보이는 것은 마케팅과 홍보비용을 덜 수 있다는 장점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