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해양쓰레기 4년새 2배’, 정부 차원 대책 시급

URL복사

2020년 13만8천톤 수거, 전남 131억 투입 지자체 부담 가중
“미세플라스틱 등 해양 생태계 파괴 주범, 감소·수거대책 필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4년새 두 배 가까이 증가한 해양쓰레기 수거에 지자체 부담이 커지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개호(더불어민주당,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의원은 7일 해양수산부 국감을 통해 “2016년 7만840톤이었던 해양쓰레기 수거량이 2020년 13만8천362톤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며 해수부의 해양쓰레기 수거 지원 확대를 주장했다.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매년 14만5천톤 가량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되는데 지난해 수거량 통계를 보면 국가가 수거한 해양쓰레기는 1만4천777톤으로 10.7%에 불과하고 나머지 90% 가량을 지자체가 수거했다.


특히 전남도의 경우 전체 수거량의 29.8%에 달하는 4만1천325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면서 2019년 70억, 2020년에는 131억원을 투입했다.


해양폐기물 관리법에 따라 해양쓰레기 수거사업에 50%의 국비보조가 이뤄지지만 급격히 늘어난 해양쓰레기로 지자체 부담이 커진 실정이다.


이개호 의원은 “해양쓰레기는 선박사고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 등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는 주범으로 발생량을 줄이고 방치돼선 안된다”며 “해수부가 해양쓰레기 감소와 수거를 위한 지자체 지원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뚜레쥬르, 어버이날 맞아 ‘카라멜 플라워 케이크’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가정의 달을 맞아 화사한 플라워 케이크를 선보이고 구매 고객 대상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플라워 케이크는 사랑과 감사를 표현할 때 빠지지 않는 ‘꽃’을 모티프로 ‘완연한 봄의 정원’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비주얼을 뽐낸다. 다가오는 어버이날, 스승의 날 마음을 전하기 위한 선물로 제격이다. 대표 제품 ‘카라멜 플라워 케이크’는 달콤한 캐러멜 가나슈와 고소한 버터크림을 샌드하고 토피 캐러멜 크림으로 아이싱 해 깊고 풍부한 맛을 낸다. 케이크 위에 올린 카네이션·라넌큘러스 조화 장식과 꽃 일러스트가 그려진 케이크 입체 받침이 케이크를 더욱 화사하게 빛내주는 효과를 낸다. ‘플라워베리 생크림’은 상큼한 딸기 다이스를 넣은 딸기 리플잼과 달콤한 연유 커스터드 크림을 샌드 한 생크림 케이크 위에 아기자기한 장미 장식물과 꽃·나비 그림을 더했다. ‘꽃밭에 딸기 생크림’은 상큼한 딸기에 풍부하고 달콤한 리치맛을 더해 새콤달콤한 두 가지 과일 맛을 내는 생크림 케이크다. 선물 수요가 집중되는 때인 만큼 구매 고객 대상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8일까지 ‘현대카드 M 포인트 재적립 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