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로문 칼럼> 상업화에 물든 시골장터

필자는 어렸을 때 시골에 살면서 할머니와 함께 십리 길을 걸어 오일장에 가곤했다. 장(場)에 갈 때는 보따리 속에 부추며, 깻잎이며 농사를 지은 채소를 시골 사람들의 정(情)만큼이나 꽉꽉 채워 넣었다. 농사를 짓는 사람들에게는 땀 흘려 수확한 것들을 팔아야 그나마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살 수 있었기 때문에 한 달에 두 번 서는 장은 빼 먹을 수 없었다.


어린 나이에 할머니를 쫄래쫄래 따라 그 먼 길을 걸어 시장에 갔던 이유는 따로 있었다. 당시에 시장에 가면 다른 곳에서는 먹을 수 없었던 간이 천막에서 파는 시장표 짜장면, 새끼 손가락만한 조그만 소시지가 들어간 핫도그를 먹을 수 있었다. 물론 먹을 게 다는 아니었다. 평소에는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물건들, 우리 동네에서는 보지 못했던 여러 가지 농산물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얼마 전 여행을 하다가 유명 가수가 부른 유행가 노래 속에 등장하는 시장을 들러봤다. 어릴 때 추억을 떠올리며 들뜬 마음으로 시장에 들어섰지만 실망이 아닐 수 없었다. 필자가 살던 곳보다 더 깊은 시골이었음에도 상업화로 인해 옛 모습은 전혀 찾아 볼 수가 없었다.


외형은 전혀 시장 같지 않았고 장사가 될 만한 획일화된 물건들만 팔고 있었다. 오히려 시장 안에서 자리를 잡지 못하고 시장 밖에서 줄지어 자릴 잡고 있는 할머니들의 바구니 안에 있는 야채가 더 다양하고 이목을 끌었다.


요즘은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하다가도 인근에 있는 전통시장을 일부러 찾는다. 장날에 맞춰 여행 일정을 잡는 것도 다반사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전통시장을 관광지로 육성해 성공한 경우도 적지 않다. 외형은 비록 현대화 했지만 다양한 먹거리와 특산물 등으로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과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많은 전통시장에 여전히 남아 있는 몇 가지 문제가 있다. 정감 넘치는 시골 장이 이러한 문제는 도외시한 채 이익만 남기려고 상업화에만 열을 올린다면 소비자나 관광객의 발길은 뜸해질 것이다. 


먼저 요즘에는 전통시장에 가 봐도 수입산 농수산물이나 공산품이 상당 부분을 치지하고 있다. 물론 우리 농수산물을 대체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남아도는 우리 농수산물 보다 가격이 싸다는 이유만으로 수입 농수산물이 전통시장을 점령하도록 방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시장을 농어민들의 직거래장터로 활성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본다. 시장을 찾는 소비자들도 오히려 이것을 더 원하지 않을까?     


다음으로 가격이 다른 곳보다 터무니없이 비싼 것도 찾는 사람들의 낮을 찌푸리게 만든다. 시장을 둘러보다 가격을 보고 포기하고 인근에 있는 마트를 찾아가 더 싸고 편하게 사는 경우도 허다하다. 시장에서 살 때 덤으로 좀 더 받아도 정이라기 생각하기 보다는 가격에 전부 반영된 것으로 생각해버린다. 획일화된 상품일수록 대부분 다른 곳에서 사다가 파는 것이다 보니 더더욱 그렇다.   


획일화된 상품도 문제다. 장사가 된다 싶으면 그 품목에만 집중되어 있다면 장터로서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게다가 그 지역과는 아무런 관련성도 없는 약재와 같은 상품, 그것도 수입산이 판치고 있다면 그 시장을 찾는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나?


많은 관광객이 전통시장을 찾는 것은 어디서나 다 살 수 있고, 어디서나 흔히 먹을 수 있는 것을 찾기 위해서가 아니다. 시장의 활성화와 발전을 위해서라도 품목과 먹거리가 다양화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상인연합회가 협의해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다.   


시장을 전통이 살아 있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고, 정이 넘치는 옛 추억의 장터로 남아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그 지역 아니면 볼 수 없는 물건과 콘텐츠를 확보해야 한다. 시장에서만 묻어나는 ‘덤’을 회복시켜야 한다. 물건만 더 주는 게 덤이 아니다. 그 시장에 가면 보고 느낄 수 있는 그 무엇이 덤이 되어야 한다.      


관련기사

6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