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양잿물 아냐’ 생떼

URL복사

전문가들, 동일성분 인정...혼입 양 측정 불가

오비맥주(대표 장인수)가 양잿물(가성소다=수산화나트륨)이 혼입된 골든라거의 무해성을 해명하고 나섰다.


오비맥주는 본지에 보낸 메일을 통해 수치화하기 힘들 정도의 극미량이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정상제품과 PH농도나 잔류량 등에서 전혀 차이가 없었고 인체에 전혀 무해한 수준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밝혔다.

 

, “가성소다 자체는 맥주에 들어가서는 안 되지만 식품 관련 법규상 엄연히 식품첨가물로 규정됐으며 공업용과 식품용을 엄격히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식품용 가성소다의 경우 인체에 해로울 수 있는 중금속, 독성성분 등이 제거된 물질로서 식품 제조 과정에서 사용 가능하는 것이 오비맥주의 의견이다.

 

오비맥주는 자체검사에서는 무해하다는 결론이 났고 한국기능식품연구원에 정밀 성분분석을 의뢰한 결과 인체에 무해하다는 답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르다. 익명을 요구한 식약처 관계자는 맥주에 혼입된 가성소다의 양이 극미량이라는 것은 어디까지나 오비맥주의 주장이라며, “혼입되면 측정된 양이 나오지 않는 것이 가성소다의 특성이라고 밝혔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맥주탱크는 소비자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면서 그 큰 통을 세쳑할 때 들어가는 양이 미비하겠냐고 되물었다.

 

가성소다는 맥주에 넣으면 안 되는 식품첨가물이다.

 

2011년 식약청(현 식약처)이 독일의 맥주 제조업체 슈무커사의 헤페바이젠과 슈바츠비어 맥주 1,628통의 유통·판매금지 조치한 것도 그 이유다.

 

한국화학연구원 관계자는 염격히 말해 가성소다는 식용이 없다면서 식품가공 과정 중에 사용하기 때문에 식품첨가물이라는 말로 쓰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 ‘양잿물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양잿물의 성분인 수산화나트륨이 가성소다와 동일한 것은 맞다고 설명하며, “식품용 세척용도 가성소다는 수산화나트륨 희석액으로 순도의 차이일 뿐 본질적으로는 똑같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3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천호엔케어, 성장기 어린이 위한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천호엔케어(대표 손동일)가 성장기 어린이를 위한 건강식품 ‘하루활력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은 뉴질랜드산 녹용과 국내산 홍삼을 담은 스틱 젤리 형태로 1포 당 300mg의 녹용을 함유했다. 뉴질랜드 정부의 엄격한 관리하에 자란 녹용만을 엄선했으며, 녹용의 끝 부분인 팁, 분골부터 상대, 중대, 하대까지 포함한 녹용 전지를 통째로 담았다. 홍삼 또한 강원인삼협동조합에서 100% 계약수급한 강원도산 6년근 홍삼만을 원료로 사용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천호엔케어만의 자체 홍삼농축기술인 STT공법으로 6번 추출, 2번 농축 3번 숙성하여 홍삼의 맛과 영양을 살렸다. 이밖에 대보추출농축액, 비타민B군, 자일리톨 등 꼼꼼하게 선택한 22가지 원료를 배합했다. 천호엔케어의 ‘하루활력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은 골드키위맛으로 녹용과 홍삼맛이 익숙하지 않은 어린이들도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말랑말랑한 젤리 스틱으로 출시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간식처럼 즐길 수 있다. 천호엔케어 관계자는 “성장기 어린이들이 맛있고 간편하게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출시된 제품”이라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