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OB맥주 양잿물스캔들 여름장사 ‘망조’

URL복사

문제 된 골든라거 73%만 회수...뿔난 소비자

OB맥주(대표 장인수)가 양잿물로 불리는 가성소다가 혼입된 것을 알고도 사고 발생 후 한 달까지 제품을 판매한 것에 대해 소비자들이 분노하고 있다.

 

장인수 대표는 골든라거 출시 당시 유통기간을 줄이고 신선도 승부 걸겠다고 말한 것과는 매우 대조적인 상황이다.

 

OB맥주는 지난 712일 자사 제품 '골든라거'에 가성소가다 혼입된 것을 알고 해당 제품 110만 병 자진회수 계획을 밝혔지만 사고 발생 후 한 달 가까이 제품을 생산 및 판매해 온 것이 드러났다.

 

골든라거는 당시 문제가 된 탱크에서 생산된 30만 상자 중 18%에 해당하는 55,000여 상자가 유통됐고 이 중 절반인 27,000여 상자는 도매 창고에 남아 있는 상태이며 나머지 27,000여 상자가 소매 유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사측은 세척에 사용된 용액은 농도 2.5%짜리 식용 가성소다 희석액이라고 해명했다.

 

식약처는 자진회수 발표 후 지난 715일과 22OB맥주 공장을 현장조사한 결과, 최종제품에선 가성소다가 검출되지 않았고 맥주 성분 역시 정상 제품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돼 별도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회수조치 대상 제품 회수는 약 73%이며 나머지는 여름철 특성상 이미 소비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식약처, OB맥주 인체무해하면 너희가 다 먹어라”, “식약처 뭐합니까?”. “이미 소비된 맥주에 대한 보상은?”, “하이트진로로 갈아타야지”, “OB맥주 다시는 안 먹어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3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