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짜왕 앞에 여름면 강자 비빔면도 힘 못쓰네

올해 상반기 라면시장 순위서 누적매출 220억원으로 10위에 이름 올려

농심(대표 박준) 짜왕의 인기가 여름에도 지속되고 있다. 짜왕은 상반기 라면시장 TOP10에 등극하면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6월 매출에서는 팔도 비빔면을 크게 앞질러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128억원의 매출로 1위인 신라면에 이어 두 달 연속 2위에 올랐으며 5월 매출(83억원) 대비 54%가 증가했다.

 

매출부분에서도 올해 상반기 전체 라면시장 순위에서 누적매출 220억원으로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짜왕이 새롭게 10위권에 진입하면서 상반기 라면시장 TOP10제품 중 7개를 농심이 차지하며 전년도 9위였던 불닭볶음면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이 같은 판매 호조에 힘입어 농심은 6월 라면시장에서 유일하게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2분기 내내 상승곡선을 그렸다. 농심이 663.0%의 점유율로 1위를 달리며 오뚜기는 16.0%, 삼양식품은 10.9%, 팔도는 10.1%의 점유율을 각각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 점유율도 농심이 62.3%, 오뚜기 17.2%, 삼양식품 12.0%, 팔도 8.5% 를 보였다.

 

짜왕의 폭발적인 인기는 하반기, 업체들의 짜장라면 전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짜왕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다 보니, 다른 업체들도 짜왕의 성공에 편승해 짜장라면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는 것이다.

 

업체들도 앞 다퉈 짜장라면 제품을 내놓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 20일 짜왕과 같은 3mm 굵은 면발의 프리미엄 짜장라면인 진짜장을 선보였으며, 팔도도 22일 또한 2.5mm 굵은 면발의 팔도짜장면을 출시했다.

 

농심은 하반기에도 짜왕 판매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농심 관계자는 짜왕은 농심의 50년 제면기술과 스프제조기술이 총동원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한동안 팔도의 비빔면이 여름시장의 강자였지만 짜왕이 출시되고 판도가 바뀌고 있다면서 시판 된지 두 달이 됐지만 상반기 라면시장 전체를 대표할 만큼 히트상품으로 자리잡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