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수)

종합

내년 식품안전관리 등 용역연구 100억원 투입

식약처, 안전성평가.위해요소 관리기술 고도화.불량식품 차단 첨단화 등 73건 선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가 내년에 추진할 제1차 용역연구개발과제 73건을 선정, 100억여원을 투입한다.


식약처는 22일 이 같은 내용의 '2016년도 제1차 용역연구개발과제' 주관연구기관을 재공고했다.


공고 내용을 보면 식약처는 ▲식품 등 안전관리 7개 ▲의약품 등 안전관리 26개 ▲의료기기 등 안전관리 26개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연구 8개 ▲축·수산 안전관리 6개 등 총 73개 연구에 98억200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중 '식품 등 안전관리' 과제 7개에 배정된 예산은 14억2000만원 규모다. 식약처는 식품 중 식품첨가물 시험법 개선 및 실험실간 교차검증 연구, 기구등의 살균소독제 사용 평가방법 개선 연구, PLS 대응 식품공전 잔류농약 분석법 개편 연구, 식품첨가물 성분규격 등 시험법 개선 연구 과제를 수행할 용역기관 공모에 나선다.


구체적으로는 식품위생안전관리에 ▲식품 중 식품첨가물 시험법 개선 및 실험실간 교차검증 연구, ▲기구등의 살균소독제 사용 평가방법 개선 연구 등에 3억5000만원의 연구비가 배정됐다.


식품 전단계 위해요소 관리기술 고도화의 경우 ▲PLS 대응 식품공전 잔류농약 분석법 개편 연구, ▲식품첨가물 성분규격 등 시험법 개선 연구 등에 5억 8000만원을 투입한다.


미래 식품 사전 안전관리에는 ▲국내 농산물 등 식품 수출 지원을 위한 국제 농약잔류허용기준 설정 연구, ▲불량식품 차단 첨단화 지원 DNA 분석에 기반한 농·수산물 등의 유사종 판별 연구에 3억5000만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아울러 ▲식생활 안전관리 -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지원 어린이의 식생활행태조사에 14억, ▲축수산 안전관리 - 축산물 안전관리 선진화 과제 등에 6억9200만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한편, 이번 1차 용역연구개발과제 신청은 오는 28일까지이다. 용역연구개발과제 수행자 선정결과는 내년 2월 17일 발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