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흔들리는 '식품안전관리 컨트롤타워'...공직 박찬 금뱃지행

정승 초대처장 이어 김승희 처장까지 국회입성 위해 사표 제출
1대부터 13대까지 평균 재임기간 1년 안팎, 처 승격 정부정책 의지 무색

'식품안전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로 '불량식품 근절'을 외치며 지난 2013년 식약처를 청에서 처로 승격시켰다. 그러나 처 승격 이후 수장이 연달아 국회입성을 위해 중도하차하자 정부 정책이 무색해졌다는 지적이다.


14일 식약처 등에 따르면 김승희 처장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 새누리당 비례대표에 신청서를 제출하고 청와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해 4월 부임한 지 11개월 만이다. 1년도 되지 않은 임기를 끝으로 공직을 박차고 국회입성에 눈을 돌린 것이다.


김 처장은 취임 당시 "식약처 발족 3년 차를 맞이하는 지금 기관장으로서 역할을 부여받은 것에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지난 2년 동안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 온 예산·조직·법령정비를 바탕으로 국민에게 확실하게 다가서는 식약처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는 1년도 채 안되 무색해졌다.


갑작스런 김 처장의 사의 표명에 식약처 직원들도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일부 지방청에서 이날 오전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김 처장의 사퇴관계로 일부 취소하는 헤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 처장 직전 정승 초대 식약처장도 지난해 3월 새누리당 후보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했다.


식약처는 지난 1998년부터 2016년 3월 현재까지 총 13명의 식약청.처장이 거쳐갔다. 1대 박종세 식약청장을 시작으로 현재 13대 김승희 처장까지 총 13명의 평균 재임기간은 평균 1년 안팎이다.


때문에 업무 연속성과 일관성이 단절되며 책임소재가 불분명해지고 단기적 업적을 위해 비현실적인 정책을 남발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정부 한 관계자는 "식약청을 처로 승격시킨 정부의 정책 의지가 무색해졌다"며 "먹거리 안전을 책임지고 국민을 안심시켜야할 식약처가 일관성 있는 정책과 방향성으로 식품안전관리 컨트롤타워로 제역할을 하도록 처장의 역할이 중요시 됨에도 불구하고 잇단 수장의 중도 사퇴는 조직에 휴우증만을 남길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승희 처장의 사표가 수리되면 식약처는 손문기 차장 대행체제로 전환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