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흔들리는 '식품안전관리 컨트롤타워'...공직 박찬 금뱃지행

정승 초대처장 이어 김승희 처장까지 국회입성 위해 사표 제출
1대부터 13대까지 평균 재임기간 1년 안팎, 처 승격 정부정책 의지 무색

'식품안전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로 '불량식품 근절'을 외치며 지난 2013년 식약처를 청에서 처로 승격시켰다. 그러나 처 승격 이후 수장이 연달아 국회입성을 위해 중도하차하자 정부 정책이 무색해졌다는 지적이다.


14일 식약처 등에 따르면 김승희 처장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 새누리당 비례대표에 신청서를 제출하고 청와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해 4월 부임한 지 11개월 만이다. 1년도 되지 않은 임기를 끝으로 공직을 박차고 국회입성에 눈을 돌린 것이다.


김 처장은 취임 당시 "식약처 발족 3년 차를 맞이하는 지금 기관장으로서 역할을 부여받은 것에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지난 2년 동안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 온 예산·조직·법령정비를 바탕으로 국민에게 확실하게 다가서는 식약처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는 1년도 채 안되 무색해졌다.


갑작스런 김 처장의 사의 표명에 식약처 직원들도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일부 지방청에서 이날 오전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김 처장의 사퇴관계로 일부 취소하는 헤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 처장 직전 정승 초대 식약처장도 지난해 3월 새누리당 후보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했다.


식약처는 지난 1998년부터 2016년 3월 현재까지 총 13명의 식약청.처장이 거쳐갔다. 1대 박종세 식약청장을 시작으로 현재 13대 김승희 처장까지 총 13명의 평균 재임기간은 평균 1년 안팎이다.


때문에 업무 연속성과 일관성이 단절되며 책임소재가 불분명해지고 단기적 업적을 위해 비현실적인 정책을 남발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정부 한 관계자는 "식약청을 처로 승격시킨 정부의 정책 의지가 무색해졌다"며 "먹거리 안전을 책임지고 국민을 안심시켜야할 식약처가 일관성 있는 정책과 방향성으로 식품안전관리 컨트롤타워로 제역할을 하도록 처장의 역할이 중요시 됨에도 불구하고 잇단 수장의 중도 사퇴는 조직에 휴우증만을 남길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승희 처장의 사표가 수리되면 식약처는 손문기 차장 대행체제로 전환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