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푸드TV

식의약 안전교육망 출범...‘소비자 식의약안전교실’ 발대식

식의약품 오남용 안전사고, 허위·과대광고 등 피해 예방


식의약품의 안전사고나 노인·부녀자 등 취약계층을 상대로 건강기능식품을 만병통치약으로 허위.과대광고하는 등의 피해를 예방하는 '소비자 식의약안전교실'이 본격 출범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는 식의약 안전교육의 본격 출범을 알리기 위해 전국 ‘소비자 식의약안전교실’ 발대식을 19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민 누구나 원하면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고자 정부, 국회, 소비자단체의 협력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석현 국회 부의장,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김성주 의원, 박윤옥 의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천주 회장 등 4개 소비자단체장 및 단체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은 "이번 ‘소비자 식의약 안전교실’을 통해 식의약품 정보 부족으로 피해를 겪어 왔던 노인, 주부, 임산부 등이 보다 안심하고 식의약품을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비췄다.


‘소비자 식의약안전교실’은 건강한 소비생활 유도를 위해 일상생활에서 매일 접하는 식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정보를 어르신, 임신부, 주부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교육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올해 서울, 대전, 경기지역에서 어르신, 임신부, 주부 등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소비자 식의약안전교실’을 담당할 식품·의약품 등 분야별 전문강사 48명에게 위촉장도 수여됐다.
 

 

소비자단체는 ‘소비자 식의약안전교실’의 사업계획과 앞으로의 추진방향을 공유해 정부, 국회, 소비자가 한마음 한뜻으로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자혜 소비자시민모임 회장은 "소비자가 진정으로 왕이되기 위해서는 소비자 권리가 찾아져야 되고 일상생활에서 의료기기, 화장품, 의약품, 식품, 모든 영역에서 안전할 권리가 제일 으뜸"이라며 "정부와 소비자 간의 소통이 필요한 시기이다. 이에 식의약안전교실이 출범했고 출범식에 앞서서 전국적으로 소비자 활동가들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서 소비자의 목소리로 소비자에게 안전한 교육을 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 17개 시·도로 식의약 안전교육망을 확대·구축하기 위해 녹색소비자연대 등 11개 소비자단체 지역본부가 함께 참여해 지역거점이 출범됨을 선포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민들의 정부신뢰도 향상에 기여하고 식의약품의 오남용으로 인한 안전사고나 허위·과대광고 등의 피해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