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종합

[2019 국감] 최근 4년 간 '농협법' 위반 사범 기소율 40%에 달해

손금주 의원, "적극적인 관리감독과 법률 교육으로 진정 농민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허위사실유포·사전선거운동·금품제공 등 '농업협동조합법'을 위반해 기소되는 인원이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8일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간(2016년~2019년 9월) '농협법' 위반으로 총 370명이 접수됐고 그 중 41.6%에 달하는 154명이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최근 3년 간(2016년~2018년) 위반접수가 1.45배 늘어나는 동안 기소는 3.2배나 증가했다. 2016년에는 '농협법' 위반으로 84건이 접수돼 19건만 기소(기소율 22.6%)됐지만 2018년에는 접수 된 121건 중 60건이 기소돼 기소율이 57.6%에 이른다.

최근 각종 범죄 기소율이 평균 20%를 밑도는 것을 감안하면 매우 높은 수치다.

손금주 의원은 "법률위반과 기소율이 높아지면 농협의 신뢰가 낮아질 우려가 있다"며, "농협이 진정 농민들을 위한 조직이 되기 위해서는 더 적극적인 관리감독과 법률 관련 교육 등이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