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마사회 가짜 일자리?! 정규직 전환자 5000여명 중 40%가 퇴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지난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일제히 추진된 정규직화 정책이 부작용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이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1월 1일 정규직으로 전환된 경마지원직은 모두 5496명에 달했다.


이는 전체 공공기관을 통틀어도 유례가 없는 규모로 마사회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정규직 전환 대표 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 5000여명 중 지난달까지 퇴사한 사람이 2119명으로 전체의 38.6%에 이른다. 절반 이상이 6개월 내에 그만뒀고 1년 이내로 보면 1475명이 그만둬 퇴사자의 70%에 해당됐다.

 
이러다보니 마사회가 지난해 만든 가짜일자리 때문에 공공기관 중 정규직 퇴사율 1위라는 오명을 쓰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마사회가 정규직화한 경마지원직은 1주일에 하루 또는 이틀간 일하며 경마공원 객장을 정리하거나 안내하는 것이 주 업무이다.


지난해 정규직전환 이전에도 매년 총원의 40% 이상이 그만뒀고 2018년에는 퇴사율이 48%에 이르기도 했다.

 
지난 9월까지 새롭게 채용된 경마지원직 직원은 총 2822명으로 700여명의 자리는 두 번 이상 교체된 것을 의미한다.


김 의원은 “경마지원직 내에서도 업무의 특성에 따라 지속적인 업무가 있는가 하면 절반 정도는 수개월 일하다가 마는 알바 자리에 해당한다"며 "마구잡이로 정규직 수만 늘릴 것이 아니라 선별적으로 직군을 다양화해서 그에 맞는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