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수산물 유통비용, 판매가격의 52.3%에 달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수산물 소비량은 연 59.8kg(2016년 기준)으로 육류 56kg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지만 수산물의 유통비용은 수산물 가격의 52.3%에 달해 수산물 유통체계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선호도가 높은 주요 대중성 어종인 갈치, 고등어, 명태, 오징어, 참조기 등 5개 품목의 평균 유통비용률은 2018년 기준 52.3%로 2017년 51.8%에 비해 0.5%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만원짜리 수산물을 구입하면, 생산자는 4770원을 가져가고 5230원은 유통비용으로 지불된다는 뜻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2018년 계통출하량 가중치를 적용한 결과, 명태(냉동)가 2017년(66.3%)에 비해 1.4%p 증가한 67.6%로 유통비용률이 가장 높았다.
 

유통비용이 가장 높은 명태의 경우, 2018년 11월 기준으로 소비자가격은 3960원인데, 이 중 생산자가 1284원을 가져가고 유통비용으로 2676원(67.6%)이 지출됐다.
 

명태(냉동) 다음으로는 고등어(선어)가 58.3%, 갈치(선어)가 48.6%, 참조기(선어) 43.8% 순으로 전년 대비 유통비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오징어(선어)의 유통비용률은 39.5%로 전년(45.9%) 에 비해 6.4%p 낮아졌다.
 

수산물은 통상 생산물의 손질과 포장, 신선도 유지에 비용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생산 원가보다 유통비용이 높은 편이지만, 수산물의 유통비용이 많이 발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수산물이 산지·도매·소매 등 6단계의 복잡한 유통구조를 거쳐 소비자에게 공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농축산물의 경우 산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로컬푸드형 직매장 등이 활성화돼 있어 농축산물 평균 유통비용은 수산물 보다 낮은 수준이다. 2017년 기준 44.4%이다.
 

현행 수산물 유통의 관리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장관은 수산물 직거래의 촉진과 지원을 위하여 수협중앙회에 수산물직거래촉진센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되어 있지만, 아직까지 설치가 되지 않은 상황이다.
 

정 의원은 “수산물의 경우 산지와 소비지를 거치는 유통경로가 복잡하여 생산자는 제값을 받지 못하고, 소비자는 수산물을 비싸게 구입하는 구조가 반복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의원은 “산지 또는 위판장에서 도·소매 단계를 거치지 않는 직거래 유통에 대한 정책은 실적이 저조한 상황이다”며, “유통비용 절감과 수산물의 생산자·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수산물직거래촉진센터’ 설치를 통해 로컬푸드, 온라인, 홈쇼핑 등 수산물의 직거래 활성화 정책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