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종합

[2019 국감] 배달앱 원산지 표시 위반 증가...단속은 미미

이양수 의원, 지난해 전체 원산지표시 점겁업소 대비 배달앱 점검업소은 2%에 불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민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배달앱을 이용하는 이용자수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21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13년 연간 3347억원 규모였던 배달앱 시장이 2018년 약 3조원규모로 10배 이상 급성장했으며 배달앱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A업체의 경우 2019년 8월 월별주문수는 2800만개로 집계됐다.

 
또한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음식점의 하루 평균 주문건수 중 49.8%가 배달이었으며 이 중 배달앱 비중은 62.6%로 전화 주문 37.5%에 비해 월등히 많은 상황이다.

 
배달앱 이용자수가 점차 증가하는 상황에서, 배달앱을 사용하는 음식점들이 원산지 표시를 위반해 적발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통신판매업을 통해 수산물을 판매하는 업체 중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사례는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적발되고 있으며 그 중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판매하는 업체가 적발 된 사례는 2017년 이후 2019년 8월까지 총 27건이 적발됐고 과태료는 640만원이었다.

 
통신판매업체별로는 A업체가 1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B업체는 9건이 적발됐다.

 
A업체 18건 중 4건은 거짓표시해 적발됐고 14건은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아 적발됐으며 B업체의 단속건수 9건 중 거짓표시는 2건, 미표시는 7건이었다.

 
하지만 배달앱 음식판매 업체들에 대한 원산지표시점검은 시장규모 증가에 비해 미미한 수준인 상황이다.

 
2018년 전체 원산지표시 점검 업소는 10만9011개 중 배달앱 점검업소는 이 중 약 2%인 2252개 뿐이었으며 2019년 8월 기준으로 볼 때 전체 원산지 표시 점검업소는 8만6134개였고, 이 중 배달앱 점검업소는 약 4%인 3523개였다.

 
특히 2019년 8월 기준 A업체의 등록 업소 수는 24만개이지만 원산지 표시 점검 업소는 1066개(0.4%) 밖에 되지 않았다.

 
이런 배달앱 업소들의 원산지 표기 위반을 점검하는 전담 부서도 없고 기존 오프라인 업소들을 점검하는 방식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제대로 된 점검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이양수 의원은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의 성격이 전혀 다른 상황에서 오프라인 매장을 단속했던 방법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온라인 업소들에 대한 원산지표기 점검 및 단속 매뉴얼 등을 마련하고 전담부서와 전담인력들을 추가로 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