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마사회 조교사의 30%는 자신의 친인척 채용

정운천 의원 "가족 고용은 다수의 취업희망자를 좌절케 하는 대표적 사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마사회 조교사의 30%는 4촌 이내의 친인척을 말관리사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정운천 위원(전북 전주시을)이 지난해 한국마사회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조교사의 가족 및 친인척 채용이 마사회의 전수조사 결과,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마사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 부산, 제주 95명의 조교사 중 28명(29.4%)이 4촌 이내의 친인척을 말관리사로 채용했다.

 
마사회의 마방에는 마주와 조교사, 말관리사, 기수가 있다. 마주는 말의 주인이고 조교사는 마주로부터 경주마를 수탁 받아 관리하는 개인사업자로 감독에 비유될 수 있다. 말관리사는 조교사에 채용되어 말을 관리하는 직업이고, 기수(개인사업자)는 말을 직접 타고 경마에 참여한다.

 
마사회가 조교사에 대해 친인척 채용현황을 조사한 결과 서울, 부산, 제주 95명의 조교사 중 28명(31%)이 4촌 이내의 친인척을 말관리사로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중들이 마권을 구매하여 경기에 참여하는 경마가 건전한 레저스포츠로 올곧게 자리잡기 위해서는 공정성이 생명이지만, 마방에 속해 있는 관계자들이 무분별하게 가족관계로 얽혀있다면 공정성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

 
또한 이는 현대판 음서제도로 다수의 말관리사 취업희망자를 좌절케 하는 적폐이다. 말 관련 특성화 고등학교 및 관련 대학 졸업자들이 자신들의 실력대로 취업의 기회를 제공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들만의 채용으로 인해 기회조차 제대로 제공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마사회는 말관리사 공개 채용 제도를 정착하고 말산업 관련 고등학교 · 대학교 출신 인력, 말조련사 등 말산업 국가자격증 보유자를 공개 채용 시 우대하는 방법으로 마방의 친인척 채용을 방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정 의원은 “지난해 마방 내 친인척 문제를 지적했었는데 올해 전수조사로 정확한 실체가 드러났다”며 “마방 내의 친인척 채용이 심각한 만큼 경마가 건전한 레저스포츠로 올곧게 자리잡기 위해서는 말관리사 채용에 더욱더 공공성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