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국감] 국민과일 사과.배.복숭아.포도.감귤 알고 보니 ‘일본품종’?

URL복사

박주현 의원, 감귤 2.0%, 포도 4.0%, 배 13.6%, 사과 19.0% 등 종자 자급률 낮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리나라에서 재배되는 농작물 과수·화훼·채소 상당수의 종자자급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민과일이라 할 수 있는 감귤, 복숭아, 배, 사과 등의 품종 1순위가 일본인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은 농촌진흥청에서 제출한 지난해 ‘작목별 종자 자급률’과 ‘작목별 주요 외국품종 국내 재배 순위’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다수 품종에서 종자 자급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종자 자급률이 △과수의 경우 감귤 2.3%, 포도 4.0%, 배 13.6%, 사과 19.0%, △채소의 경우 양파는 28.2%, △화훼의 경우 난 18.2%, 장미 30.0%으로 상당수 품목들이 자급률 30%에도 미치지 못하며 수입종자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후지’(1967년)사과, ‘신고’배(1927년), ‘궁천조생’감귤(1923년), ‘천중도백도’복숭아(1977년)등 일본에서 개발된 품종이 국내에서 주로 재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도의 경우 제일 많이 재배되는 미국산 품종 ‘캠벨’(1892년)에 이어 ‘거봉’(1942년)과 ‘샤인머스켓’(2003년)과 같은 일본산 품종이 주로 재배되고 있다. 우리에게 익숙한 이름으로 소비됐던 과일 품종 대다수가 일본산이었던 것이다.

특히 양파와 감귤의 경우 가장 많이 재배되는 1,2,3위가 모두 일본산이었다. 화훼의 경우에도 난의 경우 ‘양귀비’(2003년), 국화는 ‘백선’(2000년대 초)이라는 일본산 종자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산 종자 자급률이 저조하다는 지적에 농촌진흥청은 “우리나라는 민간 종자기업의 연구기반이 부족하여 정부 주도적으로 품종개발이 추진되고 있는데, 과수의 경우 어린 묘목에서 열매가 맺기까지 3년~5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국산 종자 개발과 보급까지 장기간이 소요되어 농가에서 요구하는 품종 보급이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일간 종자 전쟁에서 성공한 사례도 있다. 딸기의 경우 2005년 당시 일본 품종이 국내 딸기농가 대다수를 점유하여 국산 종자 자급률이 9%에 불과했는데, 산·학·관 협력을 통한 R&D추진과 농정 협업으로 2016년 ‘설향’ 딸기 국산 종자 자급률 93% 달성에 성공했다. 품종 국산화를 통해 로열티 부담을 덜고, 농가소득을 증대시킨 대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박 의원은 “국내산이라 자주 소비되어 왔고 선물로 애용되었던 과일과 채소의 종자가 일본산이라는 것은, 현재 한일 경제전쟁으로 인한 일본산 불매운동에도 역행하는 것일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우리나라 종자 안보에 큰 위협이 되는 것”이며 “국산 종자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우수 품종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품목별로 국산 품종 재배 전문 단지를 조성하는 등 개발된 종자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며 “일선 농가에서 신품종을 재배할 수 있도록 지역 맞춤형 마케팅을 수시로 지원하고, 기존에 성공했던 딸기 사례와 같이 정부 및 유관기관, 농가의 협력으로 품종 국산화를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