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국감] 국민과일 사과.배.복숭아.포도.감귤 알고 보니 ‘일본품종’?

박주현 의원, 감귤 2.0%, 포도 4.0%, 배 13.6%, 사과 19.0% 등 종자 자급률 낮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리나라에서 재배되는 농작물 과수·화훼·채소 상당수의 종자자급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민과일이라 할 수 있는 감귤, 복숭아, 배, 사과 등의 품종 1순위가 일본인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은 농촌진흥청에서 제출한 지난해 ‘작목별 종자 자급률’과 ‘작목별 주요 외국품종 국내 재배 순위’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다수 품종에서 종자 자급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종자 자급률이 △과수의 경우 감귤 2.3%, 포도 4.0%, 배 13.6%, 사과 19.0%, △채소의 경우 양파는 28.2%, △화훼의 경우 난 18.2%, 장미 30.0%으로 상당수 품목들이 자급률 30%에도 미치지 못하며 수입종자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후지’(1967년)사과, ‘신고’배(1927년), ‘궁천조생’감귤(1923년), ‘천중도백도’복숭아(1977년)등 일본에서 개발된 품종이 국내에서 주로 재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도의 경우 제일 많이 재배되는 미국산 품종 ‘캠벨’(1892년)에 이어 ‘거봉’(1942년)과 ‘샤인머스켓’(2003년)과 같은 일본산 품종이 주로 재배되고 있다. 우리에게 익숙한 이름으로 소비됐던 과일 품종 대다수가 일본산이었던 것이다.

특히 양파와 감귤의 경우 가장 많이 재배되는 1,2,3위가 모두 일본산이었다. 화훼의 경우에도 난의 경우 ‘양귀비’(2003년), 국화는 ‘백선’(2000년대 초)이라는 일본산 종자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산 종자 자급률이 저조하다는 지적에 농촌진흥청은 “우리나라는 민간 종자기업의 연구기반이 부족하여 정부 주도적으로 품종개발이 추진되고 있는데, 과수의 경우 어린 묘목에서 열매가 맺기까지 3년~5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국산 종자 개발과 보급까지 장기간이 소요되어 농가에서 요구하는 품종 보급이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일간 종자 전쟁에서 성공한 사례도 있다. 딸기의 경우 2005년 당시 일본 품종이 국내 딸기농가 대다수를 점유하여 국산 종자 자급률이 9%에 불과했는데, 산·학·관 협력을 통한 R&D추진과 농정 협업으로 2016년 ‘설향’ 딸기 국산 종자 자급률 93% 달성에 성공했다. 품종 국산화를 통해 로열티 부담을 덜고, 농가소득을 증대시킨 대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박 의원은 “국내산이라 자주 소비되어 왔고 선물로 애용되었던 과일과 채소의 종자가 일본산이라는 것은, 현재 한일 경제전쟁으로 인한 일본산 불매운동에도 역행하는 것일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우리나라 종자 안보에 큰 위협이 되는 것”이며 “국산 종자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우수 품종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품목별로 국산 품종 재배 전문 단지를 조성하는 등 개발된 종자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며 “일선 농가에서 신품종을 재배할 수 있도록 지역 맞춤형 마케팅을 수시로 지원하고, 기존에 성공했던 딸기 사례와 같이 정부 및 유관기관, 농가의 협력으로 품종 국산화를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맛집 파스타를 내 손으로” 대상 청정원, 크림 파스타소스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장마와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집에서 휴가를 보내는 ‘홈캉스’가 인기인 가운데, 유명 맛집의 메뉴를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에 대상 청정원은 파스타 전문점의 인기 메뉴를 구현한 ‘크림 파스타소스’ 2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신제품 2종은 ‘명란 크림 파스타소스’와 ‘머쉬룸 투움바 파스타소스’로 구성됐다. 청정원은 국내 스파게티소스 시장에서 40%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리딩 브랜드로서 차별화된 메뉴에 대한 소비자 니즈에 주목,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통해 선정한 파스타 맛집의 대표 메뉴를 집에서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제품화했다. ‘명란 크림 파스타소스’는 짭조름하면서 고소한 명란과 부드러운 국내산 생크림이 조화를 이루며, 입 안에서 톡톡 터지는 명란 특유의 식감이 특징이다. ‘머쉬룸 투움바 파스타소스’는 국내산 생크림에 덴마크산 체다치즈와 향긋한 양송이를 더한 소스로, 에그 페투치니 파스타면을 넣어 조리하면 더욱 부드러운 풍미의 파스타가 완성된다. 삶은 스파게티 면을 취향에 맞는 파스타소스와 함께 살짝 볶아내면 전문점 못지 않은 근사한 파스타를 맛볼 수 있다. 대상 청정원 관계자는 “최근 집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