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유통

정용진, 편의점 실패 가정간편식으로 만회?

정기 인사 통해 HMR에서 ‘피코크’ 부서 독립...향후 통합브랜드로 론칭할 계획



신세계그룹이 간정간편식 자체브랜드인 피코크키우기에 나섰다.

 

신세계(부회장 정용진)는 지난달 27일 발표한 인사를 통해 식품본부 소속 HMR(가정간편식)에서 피코크를 독립 부로 떼어내고 책임자는 준임원급인 수석이 담당하기로 결정했다.

 

피코크는 1970~80년대 신세계백화점를 대표하던 자체 의류브랜드였으나 지금은 이마트의 고급 간편가정식 브랜드로 사용되고 있다.

 

이마트는 피코크를 통해 커져가는 간편 가정식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11월까지 이마트에서 판매된 HMR 상품 매출은 1867억원으로 지난해대비 11.8% 증가했다.

 



올해 이마트에서 판매된 냉동피코크와 냉장 피코크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161.2%36.7%씩 성장했다.

 

이마트는 향후 피코크를 미국 창고혈 할인점 코스트코의 자체브랜드(Private Brand·PB) ‘커클랜드(Kirkland)’와 같은 통합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피코크 브랜드를 간편식 뿐 아니라 이마트의 종합 식품브랜드로 키운다는 목표는 정해져 있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그룹 미래 준비와 비전 실현에 필요한 임원진을 선발하려는데 목적이 있었다신사업 추진 가속화와 핵심경쟁력 강화를 위해 피코크 담당을 신설하는 등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가 야심차게 시작한 편의점 사업 위드 미는 현재 약 400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정기임원인사에서는 윤명규 상무가 선임됐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