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 비자금과 경조사비는 동의어?

URL복사

이명희 회장 등 오너일가 계좌추적...현금화된 70억 ‘정상비용’ 주장

검찰이 신세계 그룹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등 관련자들의 계좌 추적에 착수했다.

 

검찰이 살펴보는 부분은 신세계의 법인 당좌계좌에서 발행된 당좌수표가 물품 거래에 쓰이지 않고 현금화된 경위로, 현금화된 돈 가운데 일부가 총수 일가의 계좌에 입금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대주주가 법인 재산을 임의로 꺼내 개인적 목적으로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검찰 수사의 초점인 것. 이런 수상한 자금 흐름은 지난해 금융당국이 포착해 검찰에 통보한 사안이다.

 



이에 신세계는 경조사비나 격려금 등 법인카드로 결제할 수 없는 부분의 지출을 위해 대략 70억 원 규모의 현금을 만든 것으로 비자금과는 무관한 정상적인 비용 처리라고 주장하고 있다.

   

, 지난 1월 검찰 조사에서 관련 사실을 충분히 소명했다면서 의혹이 해소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근 일어난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의 연장선에서 같은 맥락에서 70억원의 돈이 어떤 이유로 흘러갔는지 검찰이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법조계 안팎에선 신세계 그룹을 상대로 한 검찰 수사는 최근의 대기업 수사 강화 조짐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 검찰 수사로 당분간 재벌 총수의 가석방이나 특별사면은 힘들 것이라는 해석까지 나온다.

 



한편, 정용진 부회장은 수제맥주전문점을 여는 듯 신세계푸드의 외식사업을 강화하고 있지만 이번일을 계기로 브레이크가 걸리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