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현대·롯데 외식 신사업 ‘올인’

URL복사

불황에도 투자액 늘리고 연구개발 지속해 시장 키우기 나서

신세계그룹과 현대백화점, 롯데그룹이 식품계열사에 기대를 걸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세계푸드는 올해 외식부문 신설에만 120억원을 투자하고 2016140억원, 2017180억원으로 투자액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수제 맥주전문점 데블스도어는 지난해 말 문을 열고 반포 명소로 자리 잡았다. 신세계푸드는 자체 연구개발 센터를 통해 자가(Home Brewing) 맥주개발을 위한 연구도 벌이고 있다.

 

쓴 맛을 봤던 해산물 뷔페 보노보노와 달리 신세계한식뷔페 올반은 지난해 10월 여의도 1호점에 개점에 후 한 달 뒤 강남 센트럴시티에 2호점을 내며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다.

 

현대백화점에 h키친 브랜드 내걸고 백화점 고객을 공략하고 있는 현대그린푸드는 지분구조 때문에 앞으로 현대백화점그룹의 실질적인 지주회사로서 역할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그린푸드는 현대백화점 12.1%, 현대홈쇼핑 15.5%, 현대드림투어 100%, 현대H&S 100%, 현대리바트 28.5%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현대백화점그룹 지배구조 측면에서 사실상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 증권업계 분석이다.


현대그린푸드의 주주는 정교선 15.3%, 정지선 12.7%, 정몽근 2.0%, 현대쇼핑 7.8%, 국민연금 9.2%, 미래에셋 7.4%, 자사주 10.7%, 기타 35.0% 등으로 구성돼 있다.

 

출발부터 계열사의 유통채널에만 공급되는 외식 브랜드도 있다.

 

롯데백화점 식당가에 냉면만두집 유원정과 우동집 향리 등은 계열사 유원실업의 브랜드다. 유원실업의 최대주주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부인인 서미경 씨와 그의 딸 신유미 호텔롯데 고문이다.

 

롯데는 최근 롯데그룹의 외식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롯데리아를 통해 올 상반기 중 한식뷔페인 별미가’ 1호점을 낼 것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속되는 불황으로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이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지만 외식업의 매출은 다른 사업 아이템에 비해 크게 떨어지지 않는 편이라면서 대기업들의 외식 사업은 주로 강남권에서 시작하는 고급화를 지향하는 경향이 있는데 좀 더 대중적으로 다가간다면 승산이 있는 분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도드람, CU와 손잡고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BGF리테일과 손잡고 숯불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신제품 2종을 출시, 전국 CU편의점에서 판매한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편의점은 지난해 9월 전국 팔도의 대표 음식을 집 앞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HMR 전문 브랜드 ‘팔도한끼 미식여행’을 론칭하고 제대로 된 한끼를 맛볼 수 있는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과 BGF리테일이 손잡고 출시한 간편식으로 100% 국내산 돼지고기인 도드람한돈을 사용해 재료의 신선함을 보장한다. 잡내 없이 쫄깃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불향만 입힌 것이 아닌 참숯에 직접 구워 진한 직화향이 돋보인다.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매콤한 양념소스를 바른 후 참숯에 구워 숯불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대구식 직화 양념막창덮밥’과 은은하게 매콤한 소스와 달달한 양파가 어우러진 ‘왕십리 직화 양념곱창덮밥’ 2종으로 구성됐다. 양념직화 소스와 즉석조리밥을 전자레인지로 조리 후 동봉된 김자반과 곁들여 먹으면 대구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