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종합

대법, 공정위 신세계 계열사 빵집 부당지원 과징금 부당

공정거래위원회가 판매수수료율을 낮게 책정해 계열사 빵집을 부당하게 지원했다며 신세계와 계열사에 부과됐던 40억6200만원의 과징금이 사실상 취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법원 2부(주심 신영철 대법관)는 신세계·이마트·에브리데이리테일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 3곳이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시정명령 등 취소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전부승소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되돌려 보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정상판매수수료가 합리적으로 산출됐다는 증명은 공정위가 해야한다"면서 '공정위가 산정한 정상판매수수료는 인지도와 매출 등 차이점을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합리적이지 않다'고 판시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 2012년 9월 신세계·이마트·에브리데이리테일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 3곳이 계열사인 신세계SVN의 매출을 늘리기 위해 다른 입점업체보다 판매수수료를 낮췄다며 시정명령과 함께 40여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에 신세계 측은 부과기준이 된 정상판매수수료 산정이 잘못됐다며 소송을 냈고 대법원은 에스브이엔에 적용한 판매수수료율과 정상판매수수료율을 비교한 결과 과징금의 일부를 취소하라는 판결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은 "공정위가 과징금을 부과할 때 정상 판매수수료율을 합리적으로 추산했다고 인정할 만한 자료가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