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유통

정용진, ‘위드미’로 마이너스의 손 될까

외식사업 보노보노 이어 편의점 사업도 실적 부진...업계 재편 실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편의점업계에 도전장을 낸 ‘위드미’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신세계는 지난 7월 17일 ▲NO 로열티 ▲NO 365일·24시간 영업 ▲NO 중도해지 위약금 등의 내용을 담은 사업 내용을 공개하며 ‘3무(無) 원칙’으로 수년 안에 편의점 선두 업체로 도약한다는 야심찬 목표를 제시했다.


신세계가 지난 1월 위드미를 운영하는 위드미에프에스를 인수했을 당시 가맹점 수는 89개였고 신세계에 인수된 이후 지난 6월 첫 매장을 열고 100호점을 돌파했다.


그러나 현재 위드미의 매장 수는 301개이며 가맹상담을 진행 중인 곳이 200개 정도에 불과하다고 알려졌다.


편의점 사업은 최근의 소비 불황 속에서 유일하게 성장세를 보이는 업종으로 통하고 있지만 신세계의 선전은 쉽지 않아 보인다.


최근에는 신세계백화점이 개점 84주년 기념행사로 편의점 위드미 창업지원금 4000만원을 내걸어 화제가 됐었다.


신세계측은 불황 속 자영업자들을 위한 사회공헌적 성격이라고 정의했지만 위드미 점포 늘리기가 쉽지 않은 신세계가 묘안을 짜냈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지난 24일 신세계백화점은 84주년 개점 기념으로 지난 24일부터 11월2일까지 10일간 편의점 위드미 창업지원금 4000만원 응모이벤트를 진행했다. 당첨자는 총 10명으로 11월5일 경찰관 입회하에 무작위 추천방식으로 선정했다.


지원항목은 가맹비, 상품준비금, 소모품비, 집기보증금, 1년간 월 회비 등이다. 상생형1과 상생형2, 창업지원형으로 나눠 모집하는 위드미 가맹점에서 가장 창업비용이 저렴한 상생형1(계약기간2년)의 경우 가맹비 500만원, 상품준비금 1400만원, 소모품대 50만원, 월회비 60만원 등 창업 첫해 총 4250만원이 든다. 창업지원금을 신세계백화점에서 받을 경우 개인이 1100만원 가량 부담하면 편의점 1년을 운영할 수 있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세계는 올 연말까지 위드미 점포수를 1000개로 늘리겠다고 밝혔지만 올해 위드미 출점 가능 숫자를 550~600개로 낮춰 잡은 것으로 알고있다”며 신세계 내부의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2006년 브랜드 명품화를 외치며 시작한 해산물뷔페 '보노보노'는 지난 3월22일 성수점이 폐점되면서 현재 남아 있는 보노보노 매장은 서초점, 삼성점, 마포점 등 3개 뿐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