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길형 충주시장, '당뇨병 특화 도시' 추진

URL복사

의료 관광, 농작물 활용 사업화 의료 인트라 확충에 힘쓸 것

충주시(시장 조길형)에서 12일 국내유일의 당뇨바이오 특화도시 원년 선포식이 열린다.

 

이번 선포식은 충북도가 지난해 12월부터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의뢰해 추진해 온 충북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한 당뇨바이오 밸리 구축 연구용역이 이달 말 발표를 앞두고 있어 당뇨도시 충주의 브랜드 가치를 선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선포식에는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해 조길형 충주시장과 당뇨 관련기관 및 협회 관계자기관 단체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시는 당뇨 바이오 특화도시 육성을 통한 국민건강 리모델링 및 대국민 의료서비스 향상에 기여하며 다각적인 사업화 추진으로 창조경제 추진에 일조해 민관·중앙 및 지방정부간 소통강화로 함께가는 정부3.0을 실현할 계획이다.

 

또한 건국대·세명대 등의 당뇨 치료와 수안보 온천 등의 힐링 관광을 묶어 당뇨 캠프 등 의료관광당뇨 효능 작물 산업화당뇨 관련 바이오 기업·학회 등을 통한 인프라 확충 등에 힘쓸 계획이다.

 

이번을 계기로 당뇨바이오산업 육성을 통해 충청북도의 핵심 전략산업인 바이오산업을 선도하여충북 경제 4%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태희 충주시 기업지원과 바이오육성팀장은 “2012 한국인 당뇨병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당뇨인구가 2010년 320만명이고 2050년 600만으로 늘어나게 된다며 사전 당뇨 합병증 예방으로 건강보험제정 건전성 확보가 되어야 한다 고 밝혔다.

관련기사

5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