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종합

[2019 국감] 수협중앙회⋅계열사 47조원대 부채…‘쪽박’ 불구 ‘성과급’ 잔치

김종회 의원, 바다마트 39곳 오픈 그중 21곳 폐쇄..."비상경영 필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수협중앙회와 경제사업 계열사의 경영에 빨간불이 켜져 비상경영이 요구되고 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성과급 잔치’를 벌여 빈축을 사고 있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에 따르면 수협 중앙회의 당기순이익은 2016년 412억원을 정점으로 ▲2017년 225억원 ▲2018년 208억원 등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부채는 가파른 상승세다. 지난 2015년 9조6000억원대이던 부채는 ▲2016년 11조원대 ▲2017년 11조4000억원대 ▲2018년 12조2900원대로 급상승 곡선을 그렸다. 만 3년만에 부채가 2조6900억원이나 늘어난 것이다.

수협 계열사 중 가장 많은 수익을 내는 수협은행 역시 재정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볼 수 없는 상황이다. 당기순이익은 2015년 585억원에서 2018년 2303억원으로 급성장했지만 부채는 2015년 23조1893억원에서 2018년 34조5992억원으로 단 3년 동안 11조4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수협은 2017년 대표이사와 감사위원장에게 1억원과 8000만원이 넘은 성과급을, 2018년에도 대표이사와 감사위원장에게 각각 1억이 넘는 경영성과급을 지급하는 등‘빚잔치’를 벌이고 있다”고 질타했다. 

경제사업 분야를 살펴보면 수협 계열사 경영은 멍들대로 멍든 상황이다. 노량진수산시장의 경우, 2015년 3억3500만원의 적자를 시작으로 4년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가며 이 기간에만 무려 82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부채 역시 300억을 돌파했다.

김 의원은 “수협유통 역시 지난 2015년 13억2300만원, 2016년 28억5100만원, 2017년 34억6000만원 등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며 “돈을 벌어야 할 수산시장이 돈을 까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수협이 매장을 직접 운영하며 수산물을 판매하는 소매사업장인 ‘바다마트’사업은 39곳을 개점해서 절반이 넘는 21곳(54%)이 폐업했다. 이처럼 ‘대박’은 고사하고 ‘쪽박’을 찼는데도 단 한명이라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김 의원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수협의 경제사업은 수협의 기반을 송두리째 흔들 뿐 아니라 조합원들에게 돌아가야 할 수익을 허공에 날리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며 “뼈를 깍는 경영합리화와 비상경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